임금협상 결렬, 6일 전주시내 버스 부분 파업
임금협상 결렬, 6일 전주시내 버스 부분 파업
  • 김기주 기자
  • 승인 2019.09.05 20: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주 시내버스 노조가 6일부터 부분 파업에 돌입한다.

 5일 전주시와 시내버스 공동관리위원회 등에 따르면 한국노총 소속 전북지역 자동차노동조합은 6일 첫차부터 버스 운행 일부를 중단한다.

 이번 파업으로 전주지역 전체 시내버스의 31%에 해당하는 3개 업체 128대의 운행중단이 예고돼 시민들의 불편과 혼란이 불가피할 전망이다.

 노조는 전날 열린 노사협상에서 격일제 근무와 정년연장(61세→65세), 임금 4% 인상 등을 요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사측과 이견이 좁혀지지 않아 협상이 결렬됐다.

 전주시는 이번 부분파업에 대비해 임시 전세버스 28대를 투입해 시민들의 피해를 최소화할 방침이다.



김기주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