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제시, 허전 부시장 태풍 ‘링링’ 북상 현장점검
김제시, 허전 부시장 태풍 ‘링링’ 북상 현장점검
  • 김제=조원영 기자
  • 승인 2019.09.05 16: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제시는 태풍 제13호 ‘링링’의 영향으로 강풍과 많은 비가 서해상을 따라 북상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허전 부시장이 이에 대한 대책 마련을 위한 현장점검에 나섰다.

 허전 김제시 부시장은 5일 행안부장관 주재 영상회의를 참여한 뒤 강풍과 호우에 따른 각별한 대비가 필요하다며 풍수해 매뉴얼에 따라 상황을 관리하고 시민안전을 최우선으로 대응해 단 한 명의 인명피해도 발생하지 않도록 철저한 안전관리 해 줄 것을 13개 협업 부서장에게 지시했다.

 특히, 배수펌프장과 아파트신축 공사장, 금구면 절개지 등 현장을 직접 방문해 관계자들의 애로사항을 청취하고 태풍대비 국민행동요령에 따라 대처해 줄 것을 당부했다.

 허전 부시장은 “태풍 진로를 예의 주시하며 호우에 대비한 배수펌프 가동준비는 물론, 강풍 시 피해를 입을수 있는 농작물 시설물과 축사 등에 대한 안전조치와 건설 중인 공사장 안전관리, 인명피해 우려 지역 출입통제 등 인명피해 예방활동도 강화 하고 시민들께서는 기상예보에 관심을 가져줄 것”을 당부했다.

 김제=조원영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