탄소산단 국가차원 후속조치 기대
탄소산단 국가차원 후속조치 기대
  • .
  • 승인 2019.09.02 17: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주 탄소 소재 산업단지가 국토교통부의 심의를 거쳐 국가산업단지로 최종 지정·승인됐다. 전주 탄소 소재 국가산업단지는 2024년까지 동산동과 고랑동, 팔복동 일원 66만㎡에 2,000억 원을 들여 조성된다. 전주시는 이달부터 보상계획 공고와 함께 토지 및 지장물조서 작성, 감정평가 등 보상 절차를 이행한 뒤 전주 탄소 소재 국가산업단지를 빠르면 2021년에 착공할 계획이다.

전북 탄소 산업은 정부의 100대 핵심 소재·부품산업 육성과 효성첨단소재의 1조 원 투자 확대, 탄소 국가산단 조성 등으로 탄소 산업 메카 조성에 날개를 달게 됐다. 탄소 국가산단이 조성되면 탄소 관련 70여 개 기업과 10여 개 R&D 기관, 20여 개 지원시설이 입주해 1,100명의 직접적인 고용유발 효과와 약 1,900억 원의 생산유발 효과가 발생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탄소 국가산단이 조성돼 탄소 기업과 연구소 등이 입주하면 전주는 대한민국 최대 탄소소재산업 특화 클러스터가 구축될 것으로 기대된다. 관건은 효성첨단소재의 탄소 소재부터 탄소 관련 완제품까지 전·후방 기업이 유기적으로 연결되는 탄소 산업 생태계를 구축해야 한다. 탄소 산단에 입주기업이 없다면 탄소 산업 메카 구축은 불가능하다. 전북도와 전주시가 도내 탄소 소재 생산거점이란 이점을 살려 탄소 소재 관련 기업 유치에 적극적으로 나서야 한다.

탄소 국가산단 조성과 기업 유치는 탄소 산업 클러스터 구축의 핵심 과제이다. 탄소 산업 발전을 견인할 기업 유치와 정부, 지자체의 지원이 차질 없이 이뤄져야 한다.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달 20일 효성첨단소재 전주공장을 방문해 “탄소섬유를 국가 전략 산업으로 집중 육성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정부 정책과 국가 예산이 뒷받침되지 않으면 탄소 산업 클러스터 구축은 불가능하다.

정부는 약속대로 탄소 산업 육성을 위한 지원 정책을 강화해야 한다. 현재 국회에 계류 중인 탄소산업진흥원 설립을 위한 탄소소재법 개정안의 통과에 정부가 적극 나서야 한다. 그동안 기획재정부는 탄소산업진흥원 설립에 대해 부정적인 입장을 보였다. 문 대통령의 약속과 정부 부처의 정책이 엇박자를 보여서는 안 된다. 국가적 차원의 전폭적 지원 등 후속 조치가 필요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