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대 2018년도 후기 학위수여식 성황리 거행
전북대 2018년도 후기 학위수여식 성황리 거행
  • 김혜지 기자
  • 승인 2019.08.22 17: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2일 전북대학교 2018학년도 후기 학위 수여식이 열린 전북대학교 삼성문화회관에서 졸업생들이 축하해주러 온 지인들과 함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최광복 기자
22일 전북대학교 2018학년도 후기 학위 수여식이 열린 전북대학교 삼성문화회관에서 졸업생들이 축하해주러 온 지인들과 함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최광복 기자

전북대학교 2018학년도 후기 학위수여식이 22일 삼성문화회관에서 성황리에 개최됐다.

이날 학위수여식에는 김동원 총장, 본부 보직자 및 학무위원, 이용규 총동창회장, 전임 총장, 졸업생 가족 등 2천여 명이 참석해 졸업을 축하했다.

학위수여식에서는 박사 136명을 비롯 석사 336명, 학사 1천32명 등 총 1천504명이 학위를 받았다.

김동원 총장은 졸업식사를 통해 사회에 첫발을 내딛는 졸업생들에게 긍정적인 생각과 겸손하고 최선을 다하는 삶의 자세 등을 강조했다.

김 총장은 “윈스턴 처칠은 어린 시절엔 따돌림을 당했고, 전쟁에선 포로로 붙잡혔으며, 선거에 나가면 낙선하기 일쑤였다. 그러나 좌절하지 않고 결국 2차 세계대전을 승리로 이끈 영웅이 됐다”며 “우리도 이처럼 불굴의 정신으로 세상을 살아간다면 무엇이든 이루지 못할 게 없다”고 말했다.

이어 김 총장은 “함께 일하는 사람들은 지위고하를 막론하고 모두가 소중하다”며 “함께하는 모든 사람을 존중하는 것, 그것이야말로 내가 존중받기 위한 가장 쉬운 방법이다”고 말을 이었다.

마지막으로 김 총장은 “우리는 한 번 밖에 살 수 없으니 살아가는 동안 의미 있는 삶으로 만들어야 한다”며 “오늘이 내 생애 최고의 날인 듯 최선을 다하기 위해 자신만의 인생 스토리를 만들어 나가길 바란다”고 말했다.

김혜지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