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여름 연안해역 인명사고 ‘제로’
올여름 연안해역 인명사고 ‘제로’
  • 조경장 기자
  • 승인 2019.08.21 17: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여름 군산 지역 내 연안해역에서 단 한 건의 인명사고도 발생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21일 군산해양경찰서에 따르면 연안해역 안전관리 분석 결과 2019년도 여름 성수기 연안해역(해수욕장 포함)에서 인명사고가 발생하지 않았다.

 다만 갯바위 고립사고(1건), 비지정 해수욕장 물놀이 사고(2건), 비응항 차량 추락사고(1건), 갯바위 낚시 중 다리 부상 응급환자(1건) 등 총 5건의 사고가 발생해 지난해 동기 대비 50% 감소했다.

 특히 연안사고 5건 모두 해경의 신속한 출동과 구조로 인명피해는 발생하지 않았다.

 해경은 이처럼 연안사고 감소 원인에 대해 여름 성수기 해수욕장과 연안해역의 치안 수요를 사전에 분석해 해상과 연안해역에 대한 광범위한 순찰 활동이 큰 효과를 나타낸 것으로 보고 있다.

 또한 비지정 해수욕장과 출입통제 구역 등 사고 위험이 큰 연안해역에 대한 현장 지도·감독을 지속적으로 강화하고 오는 31일까지 연안사고 예방을 위한 위험예보제 ‘관심’ 단계를 유지하고 있다.

 김도훈 해양안전과장은 “연안해역의 안전사고 예방을 위해 체계적인 안전관리를 지속적으로 실시하겠다”면서 “여름 성수기 연안해역 안전관리 결과를 통해 개선 방향을 도출해 안전관리 계획에 적극 반영할 방침이다”고 말했다.

 군산=조경장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