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하림 방문 “식품산업 육성 적극 지원 약속”
문 대통령 하림 방문 “식품산업 육성 적극 지원 약속”
  • 익산=김현주 기자
  • 승인 2019.08.20 19: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향토기업인 ㈜하림 본사를 방문해 투자 현황 등을 듣고 임직원들을 격려했다. 문 대통령의 이번 방문으로 전북이 명실상부한 ‘아시아 스마트 농생명 밸리’로 거듭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최광복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향토기업인 ㈜하림 본사를 방문해 투자 현황 등을 듣고 임직원들을 격려했다. 문 대통령의 이번 방문으로 전북이 명실상부한 ‘아시아 스마트 농생명 밸리’로 거듭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최광복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20일 오후 익산시 망성면에 위치한 전북 향토기업 ㈜하림 본사를 방문해 식품산업 발전 및 육성을 위한 적극적인 지원을 약속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하림그룹의 투자 현황 등을 들은 후 가공공장을 둘러보고 직원들을 격려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하림 본사를 전격 방문함으로써 전라북도 식품산업과 특히, 왕궁에 조성된 국가식품클러스터 2단계 사업에도 속도가 붙을 전망이다.

 또한, 문 대통령의 방문을 계기로 하림 푸드트라이앵글이 구축이 되고 국가식품글러스터가 활성화 되면 전북이 명실상부한 ‘아시아 스마트 농생명 밸리’로 거듭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이날 문 대통령의 하림 방문은 이개호 농림축산식품부 장관과 이호승 청와대 경제수석이 동행했으며, 송하진 전북도지사와 정헌율 익산시장, 농식품부 관계자 및 하림 계열농가, 하림 취업이 확정된 대학생, 임직원 등 100명이 참석했다.

 이날 행사는 김홍국 하림그룹 회장의 푸드 트라이앵글 조성을 통한 지역경제 특화발전과 일자리창출 방안을 설명하고 이어, 대통령의 격려사와 닭고기 가공공장 현장 시찰 순서로 진행됐다.

문 대통령은 이번 하림 방문을 통해 농식품 분야 대규모 투자와 일자리 창출, 식품산업을 지역경제 특화산업으로 발전시키고 있는 하림 임직원들을 격려했으며, 미래 유망 산업인 식품산업을 적극 육성하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문재인 대통령은 “하림은 대부분의 대기업 본사가 수도권에 있는 것과 달리 그간 발전의 토대가 된 익산에 본사를 두고 성장의 과실을 지역과 함께 나누는 지역·기업 상생협력의 모범 사례”라고 격려하며, 앞으로도 지역 주민과 함께 성장해 나가기를 당부했다.

 김홍국 하림그룹 회장은 “식품산업의 전통과 공공 인프라가 잘 갖춰진 전북 지역에 8,800억원을 투자해 ‘하림푸드 트라이앵글’을 조성하고 있다”면서 “이를 통해 2,000개의 신규 일자리 창출을 계획하고 있다”고 밝혔다.

 김 회장은 “식품산업은 미래 최고 유망산업인 만큼 식품산업의 비전 공유와 함께 과감한 투자를 지속해 나갈 것”이라며, “이 같은 농식품 분야 투자를 통해 지속가능한 지역경제 생태를 만드는데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하림 투자계획 보고가 끝난 후 닭고기 가공공장을 둘러보고 국민들에게 안전하고 신선한 먹거리를 공급하기 위해 힘써 준 직원들에게 감사를 표했다.

  정헌율 익산시장은 “문재인 대통령이 익산에 본사를 두고 있는 하림을 방문함으로써 전북의 식품산업발전과 왕궁에 조성된 국가식품클러스터 2단계 사업에도 희망이 보인다”며 “앞으로 전북도를 중심으로 지역 정치권이 힘을 모으고 정부가 적극 나선다면 전북이 아시아의 식품수도로 거듭나게 될 것이다”고 밝혔다.

 익산=김현주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