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지방중소벤처기업청, 수출기업 애로사항 청취 간담
전북지방중소벤처기업청, 수출기업 애로사항 청취 간담
  • 김장천 기자
  • 승인 2019.08.16 16: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지방중소벤처기업청(청장 김광재, 이하 전북중기청)은 16일 백색국가 배제 등 일본의 수출규제 확대에 따른 대응을 마련하기 위한 ‘중소기업 애로청취 간담회’를 가졌다.

 이번 간담회는 지난 5일 발표한 정부합동 ‘소재·부품·장비 경쟁력 강화대책’을 중소기업에 알리고, 현장에서 느끼는 애로 및 건의사항을 신속히 정책집행에 반영·개선하고자 마련됐다.

 간담회에는 태양광 수준의 형광물질 제조사로 의료용 광원부분에서 일본, 독일 등 경쟁사보다 기술우위를 확보한 ㈜올릭스 안종욱 대표 등 소재·부품·장비 분야에 있어 국산화 가능성이 높은 기술을 보유한 3개 중소기업과 관련 협·단체가 참여했다.

 김광재 전북중기청장은 “중소벤처기업이 대기업과의 분업적 협력관계 기반 위에서 국내의 안정적인 공급망 확보 등 중소기업의 핵심 기술이 사장되지 않도록 건전한 대중소 협업 생태계 구축을 위해 우리사회 구성원 모두가 관심을 가져야할 때”라고 언급한 뒤 “일본 수출 규제와 관련해 전북지역 중소기업의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단기·중·장기 지원과 함께 소재·부품·장비분야 기업육성 등 정부 대책을 적시성 있게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전북지방중소벤처기업청은 지난달 15일부터 ‘일본 수출규제 애로신고센터(063-210-6482)’를 설치·운영하고 있으며, 화이트리스트 배제 영향기업들과 현장소통을 지속해오고 있다.

 김장천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