완주군 새마을협의회, 일본제품 불매운동 캠페인
완주군 새마을협의회, 일본제품 불매운동 캠페인
  • 완주=배종갑 기자
  • 승인 2019.08.15 13: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완주군 새마을협의회(회장 이훈구)가‘일본 제품 불매’결의를 다졌다.

 14일 완주군 새마을협의회는 용진농협 앞에서 회원 5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일본 경제 보복에 항의하며 일본 제품 불매 운동 캠페인을 벌였다.

 새마을협의회는 자발적으로 피켓과 현수막을 걸며 일본제품 불매운동에 앞장서고 있다.

 결의 운동에 참가한 한 회원은“1919년 3·1만세 운동은 일본에 의해 좌절됐지만 100년이 지난 2019년 다시 일어난 일본의 경제 침략에 우리는 절대 지지않을 것이다”며 주민들의 동참을 호소했다.

 불매운동을 계획하고 진행한 이훈구 완주군새마을지도자협의회 회장은“일본 국내의 비판마저 무릎 쓰며 한일 간 갈등을 부추기는 아베 정권의 일방적인 행태를 강력 규탄한다”며“일본의 파렴치한 경제보복을 즉각 멈추고 양국 간 갈등을 부추기는 대결의 정치 중단을 거듭 촉구한다”고 밝혔다. 완주=배종갑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