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실군 봉화산봉수 삼국시대 토축 유물 출토
임실군 봉화산봉수 삼국시대 토축 유물 출토
  • 임실=박영기 기자
  • 승인 2019.08.14 16: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임실군이 추진하고 전주문화유산연구원(원장 유철)에서 시굴·조사하고 있는 임실 봉화산봉수(오수면 봉천리 산25번지)가 삼국시대 운영되었던 봉수시설로 확인됐다.

임실 봉화산봉수는 임실군 임실읍 대곡리와 오수면 봉천리를 경계에 있는 봉화산(해발고도 430m)의 정상부에 자리한 정상부에 대한 2018년 1차 조사 결과 봉수대의 뚜렷한 흔적을 확인하지 못했다.

그러나 지난 7월 29일부터 시작된 2차 조사 대상은 봉화산 정상부에서 동쪽으로 70m 정도 떨어진 곳으로서 비교적 평탄면을 이루고 있는 지역으로 당시 지표면과 암반을 깎아 평탄하게 한 후 경사면에는 흙과 잡석을 섞어 쌓아 조성했다.

이 평탄대지인 토축의 규모는 너비 약 2.5m, 높이는 1m 정도인데 생토면 위로 여러 겹의 목탄과 소토층이 확인되고 있으며 평탄대지는 당시 봉수와 관련된 일을 하는 봉수군의 주둔지로 추정된다.

시굴 조사를 맡은 전주문화유산 연구원(원장 유철)은 현장에서 굽다리접시(고배, 高杯), 목짧은항아리(단경호, 短頸壺), 적갈색연질토기편 등 다량의 토기를 출토했으며 이번 봉화산봉수 출토 유물들은 가야고분군으로 알려진 전북 장수군 동촌리, 삼봉리 고분군에서 출토된 토기들과 매우 흡사해 상호 밀접한 관련성이 있을 것으로 판단했다.

그동안 시굴조사 성과와 향후 추가조사 필요성 등에 대한 논의를 위해 14일 오전 10시30분 발굴조사 현장에서 학술자문회의를 실시했다.

한편 이번 시굴조사는 현 정부의 100대 국정과제에 포함된 ‘가야문화권 조사·연구 및 정비사업’의 일환으로 전라북도와 군의 지원을 통해 이루어진 학술조사이다.

그 밖에 자세한 사항은 (재)전주문화유산연구원(063-247-8231), 임실군청 문화관광치즈과(063-640-2315)에 문의하면 된다.

임실=박영기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