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지역 3·1 운동 주역 전주 신흥학교 스승·제자 건국헌장 추서
전북지역 3·1 운동 주역 전주 신흥학교 스승·제자 건국헌장 추서
  • 김기주 기자
  • 승인 2019.08.13 19: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주 3.13 만세운동 재현행사가 2018년 3월10일 전주 신흥고등학교 부터 전주 한옥마을까지 실시된 가운데 신흥고등학교 학생들과 관계자들이 만세운동을 벌이며 시가행진을 하고 있다. 전북도민일보 DB

 3·1운동에 참여했던 전주 신흥학교(신흥고등학교 전신)의 스승과 제자 3명에게 건국훈장 애족장이 추서된다.

 국가보훈처는 신흥학교 출신인 유병민·문병무·김경신 선생에게 건국훈장 애족장을 추서한다고 13일 밝혔다.

 당시 신흥학교 교사였던 유병민·문병무 선생은 1919년 3월 초 학교와 인근 자택에서 제자들을 대상으로 “조선은 독립해야 한다”고 역설하고 만세 시위를 주도했다가 체포됐다.

 이들의 제자인 김경신 선생은 1919년 3월 13∼14일 전주 시내에서 신흥학교와 기전여학교 학생과 시위 군중과 함께 독립 만세운동을 주도하다 체포됐다.

 보훈처는 오는 15일 제74주년 광복절을 맞아 유병민 선생을 포함해 모두 178명을 독립유공자로 포상한다.

 이번 포상자는 건국훈장 독립장 1명, 애국장 8명, 애족장 40명, 건국포장 28명, 대통령표창 101명 등이다.



김기주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