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촌진흥청, ‘쌀의 날(8월 18일)’ 맞아 다양한 품종 소개
농촌진흥청, ‘쌀의 날(8월 18일)’ 맞아 다양한 품종 소개
  • 김완수 기자
  • 승인 2019.08.13 18: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농촌진흥청(청장 김경규)은 오는 18일‘쌀의 날’을 앞두고 최근 달라진 쌀 소비 경향에 맞는 품종들을 소개했다.

한자‘쌀 미(米)’를 풀어‘八·十·八(8·10·8)’로 표기하면 8월 18일이 된다. 여기에‘여든여덟 번 농부의 손길을 거쳐야 쌀이 된다’는 의미를 더해‘쌀의 날’이 됐다.

농촌진흥청에서는 우리 쌀의 경쟁력을 키워 소비를 늘리기 위해 다양한 쌀 품종을 개발하고 있다. 현재까지 18품종을 개발했으며, 건강 기능성을 강화하고 가공성을 높인 품종도 개발하고 있다.

기능성 벼 품종은‘도담쌀’,‘고아미4호’,‘눈큰흑찰’,‘건양2호’ 등이 있다. 물에 불리지 않아도 밀처럼 잘 빻아지는‘한가루’,‘미시루’,‘신길’등 가공용 품종도 있다.

아울러, 수출 경쟁력을 높이기 위해 쌀알 모양도 다양화하고 있다. 중국에서 알맹이가 긴 자포니카 쌀이 좋은 가격을 받고 판매되는 등 세계 시장에서 자포니카 쌀 수요가 점차 늘고 있다. 이에 밥맛이 차지면서 쌀알이 길어 수출용 쌀로 알맞은 자포니카 우량계통‘전주625호’를 개발하기도 했다.

농촌진흥청 국립식량과학원 김두호 원장은“차별화와 다양성의 시대에 맞춤 연구를 해 수요자들이 원하는 다양한 가공·기능성 및 고품질의 쌀을 개발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완수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