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근호 부안부군수 혹서기 주요사업장 현안챙기기 분주
한근호 부안부군수 혹서기 주요사업장 현안챙기기 분주
  • 방선동 기자
  • 승인 2019.08.08 15: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7월 취임한 한근호 부안부군수는 모든 행정의 중심을 현장에 두는 현장행정을 강조하며 혹서기 관내 13개 읍·면과 주요 사업현장을 찾아 지역 현안을 챙기고 있다.

 혹서기 현장방문은 7일부터 12일까지 누에타운, 격포항 등 주요관광지 안전점검과 현업 근무자 격려, 복지시설 및 향토기업을 방문해 애로사항을 청취하는 등 군 발전 역량을 강화하는 계기를 마련하고 있다.

 한근호 부안부군수는 현장방문 첫 대상지인 하서면 신재생에너지테마파크에서 입주기관 등을 방문해 미래먹거리 수소산업의 선도적 추진을 위한 방안들을 논의했다.

 이어 2023 세계스카우트잼버리 성공 개최를 위해 수상레저체험 및 테마형 물놀이 시설 등 청소년 수련지구로 계획된 직소천을 방문해 추진 사항 등을 점검하고 관련절차 이행 등 속도감 있는 추진을 주문하는 등 오는 12일까지 13개 읍·면과 40여 개의 주요 현안사업장을 모두 방문할 계획이다.

 한근호 부안부군수는 “부안발전을 위한 역점사업들을 현장과 교감하면서 직접 챙겨 살아 움직이는 생동력 넘치는 부안을 만들어 가겠다”고 말했다.

부안=방선동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