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실군 치매 안심센터 맞춤형 사례관리 최선
임실군 치매 안심센터 맞춤형 사례관리 최선
  • 임실=박영기 기자
  • 승인 2019.08.08 16: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임실군 보건의료원 치매안심센터가 돌봄 사각지대에 있는 치매환자 발굴과 치매환자 및 가족의 삶의 질 향상을 위한 맞춤형 사례관리에 적극 나서고 있다.

치매환자 맞춤형 사례관리는 독거치매, 부부치매, 기초생활수급자 등 복지사각지대에 있는 환자를 우선순위로 발굴해 일상생활관리와 건강관리, 가족상담, 민간 및 공공서비스 연계 등 대상자별 맞춤형 서비스를 지원하는 사업이다.

따라서 간호사와 사회복지사 등 전문가로 구성된 사례관리팀이 직접 가정으로 방문해 대상자 각각의 문제 및 욕구를 파악한 후 대상자 맞춤형 서비스 계획을 수립해 관리한다는 방침이다.

또한 치매환자 특성에 맞는 집중력, 기억력, 문제해결력 등의 인지영역을 수준별, 맞춤식으로 훈련할 뿐만 아니라 보호자의 돌봄 부담을 덜기 위한 치매 및 동반질병 정보제공, 치매환자 가족교육, 투약교육 등 프로그램과 기저귀, 미끄럼방지 등의 조호물품도 지원하고 있다.

사례관리 대상자로 선정된 방모씨(89)는 “몸도 아프고 이야기 나눌 사람도 없어 나날이 외로운데 치매안심센터 직원들이 이렇게 찾아와 공부도 시켜주고 안부도 물어주니 정말 감사하다”고 말했다.

한편 임실치매안심센터는 치매 국가책임제 시행에 발맞춰 지난달 21일 개소식을 갖고 본격적인 운영에 들어 갔으며 치매환자·가족을 위한 체계적인 통합관리 서비스를 지원하고 있다.

임실=박영기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