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의 도발을 극일의 기회로 만들자
일본의 도발을 극일의 기회로 만들자
  • .
  • 승인 2019.08.05 14: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본이 끝내 넘지 말아야 할 선을 넘었다. 일본은 우리측의 외교적 협상 요구를 뿌리치고 우리나라를 우방국 화이트리스트에서 제외하는 극단적인 선택을 했다. 3주 후부터 조처가 발효되면 반도체 소재 3개 품목 외에 1,100여 개가 넘는 품목에서 수출 규제 강화가 시행된다. 정상적인 수출 절차를 밟는 조처라고 둘러대고 있지만, 일본의 이번 조치는 우리 경제와 기업들을 옥죄려는 의도가 분명하다.

기업들의 경기 전망에 먹구름이 드리우고 코스피지수가 2천 선이 붕괴되는 등 우리 경제가 하방 경직성 우려로 크게 요동치고 있다.

탄소 산업 등을 새로운 성장동력으로 경제도약에서 나서고 있는 전북경제에도 타격이 예상된다. 전북도가 도내 뿌리 기업과 화학, 탄소, 전자 부품, 자동차 등 주력산업 관련 기업 1,344개를 대상으로 일본산 핵심소재 사용 여부를 조사한 결과 전체 기업의 3.5%인 47개 사가 일본산 소재 부품을 제품생산에 사용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들 기업은 짧게는 3개월에서 길게는 1년까지 사용 가능한 소재 부품을 비축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일본의 경제보복 조처가 미리 예상되었던 만큼 관련 기업들이 그동안 기민하게 대처해 왔다면 당장 미치는 파장은 그리 크지 않을 수도 있다. 그러나 무역 분쟁이 장기화하고 더 악화일로로 치닫는다면 머지않아 우리 기업들에 미치는 타격이 현실화하는 것은 시간문제다.

일본 수입품을 주로 사용하는 농업·임업용 기계, 디젤엔진, 기계류 부품 등 뿌리·기계 산업(22개 업체) 분야에 타격이 예상되지만, 국산품 대체가 가능하다니 그나마 다행이 아닐 수 없다.

하지만 화학 관련 업체(11개), 탄소 산업(5개), 전자 부품산업(3개) 등 일본 소재와 원료의 의존도가 높은 기업들은 제품생산에 차질이 불가피하다는 것이다. 일본의 경제 보복에 분노한 범국민적 철회 촉구 성명과 규탄 촛불 집회가 확산하고 있다. 일본제품 불매와 여행 안 가기, 자매결연 폐기 및 중단 등 항일 운동도 열기를 더해가고 있다. 맹자(孟子) 고자장(古子章) 하편 제15장에 ‘출즉무적국외환자 국항망(出則無敵外患者 國恒亡)’이라는 구절이 나온다. ‘밖으로 적국이 없고 외환이 없다면 그 나라는 반드시 망한다’는 뜻이다. 일본의 이번 도전이 항일을 넘어 극일의 기회가 되길 바라마지 않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