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안군 제24회 북미 세계잼버리대회서 차기 개최지 대회기 이양 받아
부안군 제24회 북미 세계잼버리대회서 차기 개최지 대회기 이양 받아
  • 방선동 기자
  • 승인 2019.08.04 13: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안군은 미국 웨스트버지니아에서 지난달 22일부터 2일까지 개최 중인 제24회 북미 세계스카우트잼버리에 권익현 부안군수와 이한수 부안군의회 의장 등 총 18명 규모의 참관단이 지난 7월 31일부터 8월 1일까지 참관했다.

 북미 세계잼버리에는 한국대표단 500여명이 참가했으며 여성가족부와 송하진 전북도지사, 권익현 부안군수, 한국스카우트연맹 등 100여명이 함께 참관해 오는 2023년 제25회 부안 세계스카우트잼버리 개최를 전 세계에 알렸다.

 부안군 참관단은 현지에서 지난 22일 출국한 27명의 부안군 대표 참가단을 격려하고 적극적인 홍보활동을 통해 해외 스카우트 대원들의 2023년 부안 세계잼버리 참가를 유도했다.

 또 잼버리 진행상황과 시설물 설치, 영지 운영 등 2023년 부안 세계잼버리 성공 개최를 위해 전반적으로 잼버리 활동장을 둘러봤다.

 지난달 31일에는 여성가족부와 한국스카우트연맹이 주최하는 한국 리셉션에 참석해 전 세계 회원국 대표단 300여명을 대상으로 아름다운 부안을 소개하고 2023년 부안 세계잼버리를 홍보했다.

권익현 군수 일행은 1일 폐영식에 참석해 4년 후 부안새만금에서 열리는 차기 세계잼버리 개최지로서 대회기를 이양 받았다.

권익현 부안군수는 “북미 세계잼버리 참관을 통해 많이 보고 배워 4년 뒤 세계스카우트 대원들이 우리 부안 새만금에 와서 그들의 꿈을 그릴 수 있도록 철저히 준비하겠다”며 “전 세계 회원국 참가자들이 2023년 부안 세계잼버리에 꼭 참여하도록 적극적으로 홍보했다”고 말했다.

부안=방선동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