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차 전주지점 정태삼 부장 ‘판매왕’ 등극
기아차 전주지점 정태삼 부장 ‘판매왕’ 등극
  • 김장천 기자
  • 승인 2019.07.30 17: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아자동차㈜는 29일 BEAT360(강남구 압구정동 소재)에서 누계 판매 4,000대를 달성한 전주지점 정태삼 영업부장을 ‘그랜드 마스터(Grand Master)’로 임명하고, 상패와 포상차량 K9을 수여했다.

 “한번 맺은 인연은 소중합니다. 아주 사소한 인연일지라도 쉽게 넘기면 안됩니다. 사소한 것들이 쌓이고, 견고해지면 ‘신뢰’가 생기고, 자연스럽게 영업으로 이어집니다. 이게 영업비결입니다”.

 또 한 명의 기아자동차 ‘판매 달인’이 탄생했다.

 기아자동차㈜는 29일 서울 강남구 압구정동 BEAT360에서 누계판매 4,000대를 달성한 전주지점 정태삼 영업부장을 ‘그랜드 마스터(Grand Master)’로 임명하고, 상패와 함께 포상으로 K9 차량을 수여했다.

 ‘그랜드 마스터’는 기아차 판매지점에 근무하며, 누계판매 4,000대를 돌파한 우수 판매 직원에게 부여하는 최고의 영예로, 정태삼 영업부장 이전까지 단 9명만이 이름을 올렸을 정도로 도달하기 어려운 기록이다.

 지난 1992년 입사한 정태삼 영업부장은 대도시가 아닌 군소 도시에서는 달성하기 어려운 연 평균 150여대 이상의 우수한 판매 실적을 유지하며, 26년6개월만에 누계판매 4,000대를 달성했다.

 정태삼 영업부장은 “한 번 맺은 인연을 소중하게 생각하고, 고객분들께 신뢰를 드릴 수 있도록 사소한 부분까지 노력한 점이 그랜드 마스터가 될 수 있었던 비결”이라며 “격려해주신 모든 분들께 감사드리고, 앞으로도 초심을 잃지 않고 신뢰감을 드릴 수 있는 카마스터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생각이 있으면 즉시 실천으로 옮겨야 한다”며 “영업맨은 자기만의 우물에 빠진 외톨이가 아닌 같이 어울리는 직장인이 돼야 하고, 처음 간직한 마음을 잃지 않고 끊임없이 노력하는 자세로 임해야 한다”고 후배들에게 조언도 잊지 않았다.

 한편, 기아차는 영업 현장에서 최선을 다하는 영업직 사원들을 격려하고 건강한 판매 경쟁을 유도하기 위해 ▲장기판매 명예 포상제도 ▲스타어워즈 등 다양한 포상제도를 운영하고 있다.

 ‘장기판매 명예 포상제도’는 누계 판매 ▲2천대 달성 시‘스타(Star)’ ▲3천대 달성 시‘마스터(Master)’ ▲4천대 달성 시 ‘그랜드 마스터(Grand Master)’▲6천대 달성 시 ‘그레이트 마스터(Great Master)’칭호와 함께 부상을 수여하는 제도다.

 김장천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