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중 청소년 전북서 스포츠 교류 한마당
한중 청소년 전북서 스포츠 교류 한마당
  • 신중식 기자
  • 승인 2019.07.25 19: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과 중국 청소년들이 전북에서 체육교류로 우정의 한마당을 펼친다.

25일 전라북도체육회에 따르면 이날부터 오는 31일까지 일주일간 ‘한·중 청소년 스포츠 교류전’이 전주시 일원에서 진행된다.

이번 교류전은 꿈나무 선수들에게 새로운 경험을 주고 양 국의 체육문화에 대한 이해를 넓혀 체육 우호증진에 기여하기위해 마련됐다.

배드민턴과 농구, 탁구 등 총 3개 종목이 펼쳐지며 약 160명(한국 80명·중국 80명)이 합동훈련과 연습 경기, 공식경기 등을 치르게 된다.

농구는 전주고와 전주 기전중에서 진행되고 탁구는 전주교대부설초에서 배드민턴은 전주생명과학고에서 각각 진행된다.

또 체육 교류를 통해 양 국의 문화와 역사를 공유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기위해 도내 곳곳을 돌며 문화탐방의 시간도 갖는다.

29일부터 이틀간 열리는 문화탐방행사에서는 양국 선수단 180명이 전주박물관과 무주 태권도원 등을 방문, 한국 전통문화를 직접 체험하고 이해할 수 있는 시간을 갖는다.

특히 전북도체육회는 이번 교류전 기간 ‘2022 아태마스터스 대회’와 ‘2023 새만금 세계잼버리’를 적극 알릴 계획이다.

환영연은 26일 오후6시 전주 그랜드힐스턴 호텔에서 열리고 환송연은 30일 같은 장소에서 진행된다.

최형원 전북도체육회 사무처장은 “양 국 청소년들이 국경을 넘는 우정을 전북에서 다지게 된다”며 “선수들에게 좋은 추억을 심어줄 수 있도록 교류전이 끝나는 날까지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올해 한·중 스포츠 교류는 총 2차례(초청·파견)로 진행되며, 오는 11월에는 한국 선수단이 중국으로 떠나 우호 관계를 강화한다.

신중식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