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07월 24일 띠와 별자리로 보는 오늘의 돼지띠 운세
2019년 07월 24일 띠와 별자리로 보는 오늘의 돼지띠 운세
  • 미디어영상부 기자
  • 승인 2019.07.24 09: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돼지띠의 2019년 07월 24일 운세를 보면 1983년생은 다툼을 피하면 어려운 일을 친구가 해결해주고 갈등도 풀어준다. 1971년생은 금전 운이 동녘에 비치니 자금은 동쪽에서 귀인을 찾아라. 1959년생은 과음은 정신을 산만하게 하는 것이라 조심하지 않으면 낭패를 보리라. 1947년생은 반성하는 마음으로 일을 다루면 아래위가 도와서 해결되리라.

양자리(3/21~4/19)의 경우에는 오늘은 원하는 것을 얻게 되는 중요한 순간입니다. 정신을 집중하여 적극적으로 수집해야 할 것입니다. 또한 일 관계로 인해 만나는 사람에게 연애 감정이 생길 수도 있습니다. 일이 커지기 전에 공과 사는 명확하게 구분하는 것이 좋습니다.

황소자리(4/20~5/20)의 경우에는 오늘은 좋은 기운이 넘칩니다. 여행길엔 행운이 따르니 연인 또는 모처럼 가족들과 함께 여행을 떠나 보는 것도 좋겠군요. 일에는 서두르지 말고 서서히 행하는 것이 좋습니다.

쌍둥이자리(5/21~6/21)의 경우에는 어떤 계획을 실행함에 있어 신속하게 밀고 나가는 것이 좋은 결과를 얻는 지름길임을 명심하길 바랍니다. 당신에게 리더십과 귀인의 도움을 받는 아주 좋은 운세가 왔기 때문에 적극적으로 밀고 나가야 합니다.

게자리(6/22~7/22)의 경우에는 즉흥적인 생각으로 해결하려는 자세는 금물입니다. 원칙과 매뉴얼대로 움직이는 것이 가장 빠른 해결법입니다. 자신에게만 일이 집중되는 것을 탓하지 말고 잠시 동안 자유를 포기하는 것도 좋습니다. 그 만큼 되돌아오는 대가가 있을 것입니다.

사자자리(7/23~8/22)의 경우에는 자신의 잠재되어 있는 예지력을 동원한다면 반드시 마음의 평정을 얻고 지금보다 훨씬 앞선 미래를 보장 받을 수 있으니 이성적인 판단으로 현재의 상황을 이끌어 나가야 할 것입니다.

처녀자리(8/23~9/23)의 경우에는 시작하려는 일이 있다면 잠시 보류하는 것이 좋습니다. 준비는 다 되었으나 날이 적절치 못합니다. 재점검을 해보는 것이 바람직합니다. 주변 인간관계의 복잡한 문제들이 해결되어 갑니다.

천칭자리(9/24~10/22)의 경우에는 현재 상황을 유지하는 것에 힘써야 하겠습니다. 지금까지 잘 쌓아온 대인관계가 구설로 인해 자칫 금을 가게 할 수 있으니 언행에 조심해야 할 것입니다. 오늘은 무엇이든 자중하는 것이 이롭습니다.

전갈자리(10/23~11/22)의 경우에는 감정의 기복이 심해지는 하루 입니다. 자칫 스트레스로 인해 일을 그르칠 수 있으니, 심적인 안정이 필요합니다. 언행을 조심하고 심신의 안정을 취할 수 있도록 노력해야 합니다.

사수자리(11/23~12/24)의 경우에는 남들보다 한발 앞서는 위치에 있기 때문에 두렵고 고독할 수 있습니다. 타인과의 대화에도 언변력이 좋아 설득력이 대단하나 다른 사람의 의견을 존중하여야 하며 경솔한 행동을 하지 마십시오.

염소자리(12/25~1/19)의 경우에는 적극성을 지닌 당신의 재능과 매력을 자랑해도 좋습니다. 바쁜 일에서 도피할 생각은 말아야 합니다. 당신은 책임감이 강하고 무엇이든 두려워하지 않는 배짱을 지녔습니다. 그러나 더 높은 위치에 오르려면 남을 배려하는 태도가 많이 필요한 날입니다.

물병자리(1/20~2/18)의 경우에는 이상 속에서 끝없는 호기심을 추구하는 당신의 오늘은 적당한 휴식이 필요한 날입니다. 가족이나 가까운 친구와의 만남에 행운이 있습니다. 새로운 변화를 시도하지만 아직 때가 아니므로 현실에 적응하도록 노력하십시오.

물고기자리(2/19~3/20)의 경우에는 의구심이 많은 관계로 일을 너무 미루다 보면 후회만 남게 됩니다. 확신을 가지고 성공의 목표를 향해 힘차게 전진하세요. 오늘 당신이 지켜야 할 것은 확고한 신념과 하루관이므로 마음을 나약하게 먹는다면 큰일을 도모하기 쉽지는 않을 것입니다.

(제공=사주닷컴/무료운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