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주군청 바이애슬론 다시 한번 최고의 팀 우뚝 서다
무주군청 바이애슬론 다시 한번 최고의 팀 우뚝 서다
  • 무주=송민섭 기자
  • 승인 2019.07.22 15: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무주군청 바이애슬론팀(감독 김호엽)이 19일부터 21일까지 경북 문경 체육부대에서 개최된 제36회 하계 회장 컵 전국바이애슬론대회에서 개인전과 단체전 금메달을 휩쓸며 전국 최우수팀임을 다시 한번 입증했다.

 무주군청 바이애슬론팀은 20일 단체전 7.5km (최두진, 이수영, 이준복 출전) 결승에서 1위, 개인 10km 스프린트 결승에서는 최두진 선수가 31분 12초 기록으로 1위, 이수영 선수는 31분 38초 기록으로 3위를 차지했다. 21일 추적 12.5km 결승에서는 이수영, 최두진 선수가 각각 2,3위를 차지했다.

 이로써 무주군청 바이애슬론팀은 2018년 평창 알펜시아에서 열린 제35회 대회 개인전과 단체전 2관왕에 이어 올해 전국대회에서도 바이애슬론 전국 최강임을 뽐냈다.

 현재 무주군청 바이애슬론팀은 김호엽 감독 하에 2011년에 창단되어 이수영(국가대표), 김용규(국가대표), 최두진(국가대표), 이준복(국가대표), 최창환 등 5명의 선수로 구성되어 국내외 대회에서 동계스포츠 바이애슬론 절대강자임을 보여주고 있다.

 무주군청 바이애슬론팀 김호엽 감독은 “이번 대회의 성적에 안주하지 않고 다가오는 동계대회에서도 끊임없는 땀과 노력으로 선수들과 함께 무주군의 위상을 높여 군민들에게 자긍심과 기쁨을 주는 열정을 가진 팀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무주=송민섭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