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대 총학생회 “비리교수 방출, 보직해임파면해야”
전북대 총학생회 “비리교수 방출, 보직해임파면해야”
  • 김혜지 기자
  • 승인 2019.07.21 12: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대학교 학생회관 앞 비리교수 징계 및 재발방지 대책 촉구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 최광복기자
전북대학교 교수비리 진상규명 학생위원회 등 학생들이 19일 전주시 전북대학교 학생회관 앞에서 비리교수 징계 및 재발방지 대책 촉구 기자회견을 하며 손피켓을 들고 있다. 최광복 기자

전북대가 최근 속출하고 있는 교수들의 비리행태로 뒤숭숭한 분위기 속에서 재학생들이 해당 교수들의 사죄와 함께 재발방지 대책 수립 시 학교 구성원들을 포함시킬 것을 요구했다.

전북대 총학생회를 필두로 구성된 ‘교수비리 진상규명 학생위원회’는 지난 19일 기자회견을 열고 “‘전북대학교’라는 자랑스러운 우리 대학의 이름이 ‘비리백화점’으로 변질돼 개교 72년 이래 최대의 위기를 맞고 있다”며 “전북대 20만 동문과 대학 구성원들에게 가늠조차 하지 못 할 막대한 피해와 염려를 끼친 비리교수들은 우리 대학의 모든 구성원에게 진심으로 사죄하라”고 촉구했다.

위원회는 “총장과 보직교수들은 지난 9일에 진행한 기자회견 전에 우리 대학 구성원들에게 먼저 상황을 전달하고 수사 경과를 알렸어야 한다”며 “보여주기식 사죄가 아니라면 대학본부는 이제부터라도 비리교수 수사 진행상황을 대학구성원들에게 실시간으로 투명하게 공개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지난 세월동안 우리가 알지 못하는 교수들의 갑질로 인해 학생들의 피해사례는 수천 건에 달할 수도 있다”며 “우리는 비리교수의 징계와 대학본부의 개선에 앞장섬과 동시에 재학생들을 대상으로 ‘교수비리 추가 제보 및 강의 중 부당대우 사례’를 설문조사해 드러나지 않은 사실을 밝혀낼 것이다”고 말했다.

또 “교육의 진정한 주체는 학생이다”며 “비리교수 징계위원회에 학생도 참여시켜 의문점을 해소할 권리를 보장해줘야 하고, 징계위 개최 시에는 대학 구성원들이 방청을 통해 알 권리를 충족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말했다.

위원회는 “비리를 저지른 교수들은 민주사회의 시민의식이 철저히 결여됐고, 부패에 얼룩져 교수 본연의 도리인 도덕성을 상실한지 오래다”며 “대학본부는 비리교수를 보직해임과 동시에 더 이상 우리 대학에 발을 들이지 못하도록 파면하라”고 강조했다.

이날 기자회견 후에는 학생들의 자유발언 시간도 이어졌다. 물리학과에 재학 중인 한 학생은 “개교 이래 교수들의 비리행태로 처음으로 우리 대학의 명예가 실추되고 있다”며 “여기에 책임있는 교수들은 즉각 사죄하고 사퇴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무역학과 재학생은 “모든 학생들은 알 권리를 가지고 있다”며 “대학 본부는 이러한 상황에 대해 빠짐없이 수사하고 투명하게 공개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혜지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