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현진 악재 속에 시즌 11승 달성
류현진 악재 속에 시즌 11승 달성
  • 연합뉴스
  • 승인 2019.07.20 15: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비 불안·좁은 스트라이크존 고전
7이닝 1실점…평균자책점 1.78→1.76
류현진 역투 / 연합뉴스 제공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32·로스앤젤레스 다저스)이 팀 내 일본인 투수 마에다 겐타(31)의 도움을 받아 시즌 11승을 달성했다.

류현진은 20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의 다저스타디움에서 벌어진 2019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마이애미 말린스와 홈경기에 선발 등판, 7이닝 1실점 했다.

류현진은 7회까지 안타 4개를 맞고 볼넷 3개 포함 사사구 4개를 허용했으나 삼진 7개를 솎아내고 1점만을 줬다.

류현진은 승리 요건을 안고 2-1로 앞선 7회 말 타석에서 대타 데이비드 프리즈와 교체돼 경기를 마쳤다.

1점 차의 불안한 리드에서 마에다가 류현진의 든든한 승리 지킴이로 나섰다.

마에다는 이틀 전 필라델피아 필리스전에 선발 등판했으나 경기 초반 내린 폭우로 2이닝(투구 수 35개)만 던지고 마운드에서 내려왔다.

24일 로스앤젤레스 에인절스전 선발 등판을 앞두고 컨디션 조절 차원에서 8회 초 구원 등판한 마에다는 삼진 2개를 곁들여 완벽하게 1이닝을 책임졌다.

다저스는 9회 초 마무리 켄리 얀선이 1점차 리드를 끝까지 지켜내 2-1로 승리하고 홈 5연전 첫 스타트를 잘 끊었다.

직전 등판인 보스턴 레드삭스전에서 7이닝 2실점으로 역투하고도 구원진의 난조로 승리를 날린 류현진은 마에다, 얀선의 호투로 또 다시 악몽을 겪지 않아도 됐다.

류현진은 시즌 11승(2패)째를 따내고 12승의 스티븐 스트래즈버그(워싱턴 내셔널스)에 이어 리그 다승 부문 공동 2위로 올라섰다.

평균자책점에서 메이저리그 전체 1위를 달리는 평균자책점을 1.78에서 1.76으로 더욱 낮췄다.

애초 경기 전만 해도 류현진이 안방에서 내셔널리그 최하위 마이애미를 상대로 손쉽게 승리를 거머쥘 것으로 전망됐으나 그 과정은 쉽지 않았다.

최근 류현진만 나왔다 하면 흔들리는 다저스 내야진은 이날도 류현진이 마운드를 지키는 동안 실책 2개를 쏟아냈다.

또 류현진은 주심 짐 레이놀즈의 좁은 스트라이크존에 고전하며 올 시즌 한 경기 최다 타이인 볼넷 3개를 허용했다.

여기에다 몸에 맞는 공으로 시즌 처음으로 사사구 4개를 허용했지만, 류현진은 고비마다 노련한 위기관리 능력으로 실점을 최소화했다.

류현진은 이날 102개의 공을 던져 61개를 스트라이크로 꽂았다. 속구의 최고 시속은 92.3마일(약 149㎞)을 찍었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