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돈콜미' 염따, 선글라스로 더한 멋...스웨그 넘치는 일상 '빠끄'
'돈콜미' 염따, 선글라스로 더한 멋...스웨그 넘치는 일상 '빠끄'
  • 이유미 기자
  • 승인 2019.07.18 01: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염따 SNS
사진=염따 SNS

'돈콜미' 래퍼 염따(본명 염현수)가 일상을 공개해 대중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염따는 최근 본인의 인스타그램에 "에스컬레이드를 타 난"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선글라스를 쓰고 검은 반팔 티셔츠와 흰 조끼 차림으로 사진을 촬영하는 염따의 모습이 담겼다.

염따는 1984년생으로, 올해 만 35세다.

한편, 염따는 '돈 call me'곡을 통해 음원 차트 역주행을 기록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