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안경찰서 해수욕장 내 성범죄 예방 합동 점검
부안경찰서 해수욕장 내 성범죄 예방 합동 점검
  • 방선동 기자
  • 승인 2019.07.17 16: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안경찰서(서장 박훈기)는 피서철을 맞아 격포해수욕장와 변산해수욕장 내 공중화장실, 탈의실, 샤워실, 물놀이시설을 대상으로 불법촬영 등 성범죄 예방 합동점검 및 홍보활동을 실시하고 있다.

 부안경찰은 경찰서 여성청소년계, 군청 환경과, 시설관리자 등으로 구성된 합동점검반을 구성해 불법카메라 탐지장비를 활용해 시설 내 설치 우려 구멍을 면밀히 점검하고 시인성 있는 장소에 경고 스티커를 부착했다.

 특히 시설 관리자가 경각심을 가지고 상시 점검할 수 있도록 불법촬영 피해 사례 및 자체 점검 요령을 안내하고 시설 관리자 및 방문객을 대상으로 신고보상금 제도를 홍보하며 불법카메라 설치가 의심되는 경우 즉시 신고할 것을 당부했다.

 부안경찰서 박훈기 서장은 “부안군민과 부안을 방문하는 관광객들이 편안하고 행복한 휴가를 보낼 수 있도록 피서기간 내 지속적으로 해수욕장, 물놀이시설 등 다중이용시설 내 성범죄 예방·홍보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부안=방선동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