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학기술연구원 설립 늦춰선 안 된다
과학기술연구원 설립 늦춰선 안 된다
  • .
  • 승인 2019.07.17 17: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 과학기술 역량 제고와 전문인력 양성을 위한 전북과학기술원 설립 필요성이 제기됐다. 민주평화당 정동영·김광수·박주현 의원 등이 공동으로 16일 개최한 ‘왜 지금 전북과학기술원인가?’ 주제의 토론에서 이 같은 주장이 나왔다. 안두현 과학기술정책연구원 선임연구위원은 이날 발제를 통해 “전북경제의 중장기적 발전은 히든챔피언 기업의 육성 여부에 달려있다”며 “전북과학기술원은 히든 챔피언 기업 생성의 중요한 토대가 될 수 있다”고 과학기술원 설립을 역설했다.

 토론회를 이끈 박주현 의원은 “전북 지역의 과학기술역량을 높이고, 지역혁신체제를 구축하기 위해서는 고급인력 양성 및 농생명 바이오, 미래차, 탄소산업, 실버산업 분야의 연구개발분야에 특화된 전북과학기술원 설립이 반드시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민주평화당이 정책 토론회를 통해 제시한 전북과학기술원의 설립은 적절한 제안으로 판단된다.

 전북의 R&D 역량이 타지역에 비해 상대적으로 미흡하고 경쟁력이 지속적으로 감소하고 있어 전북 기술역량 제고를 위한 대안 마련이 필요한 때라고 본다. 최근 전북 농생명밸리 조성과 전북연구개발특구 지정 등으로 연구개발 기반이 구축되고 있는 만큼 전북과학기술원 설립은 이들 기관과 연계한 시너지 효과를 극대화할 수 있다고 본다.

 전북은 수차례 과학기술원 설립을 추진했으나 2000년 이후 대구·경북, 부산·울산·경남 지역에 새롭게 과학기술원이 설립됐지만, 전북 지역은 과학기술원 선정에서 매번 제외된 바 있다. 전북 지역에 대한 차별을 없애고 지역을 살려내기 위해서라도 전북과학기술원 설립에 박차를 가해야 한다는 주장이 설득력이 있다.

 최근 한일 갈등으로 소재·부품 산업 육성 등 과학기술 입국의 중요성이 제기되고 있다. 과거 전기·전자, 자동차, 생명·화학, IT 분야 등의 성장이 ‘한강의 기적’을 이루는 데 결정적인 역할을 하는 등 과학기술이 한국사회의 성장과 변혁을 주도해 왔다고 볼 수 있다. 일본의 경제적 침탈이 지속하는 이때 국가과학기술 경쟁력 제고차원에서라도 지역별로 과학기술원을 설립해 지역의 과학기술 역량이 국가경쟁력을 높이도록 해야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