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민들의 불신의 골 깊은 전북교육
도민들의 불신의 골 깊은 전북교육
  • .
  • 승인 2019.07.14 14:02
  • 댓글 15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 교육에 대한 도민들의 실망감과 불신의 골이 깊어지고 있다고 한다.

전북을 넘어 정부와 국회 등 전국적 이슈가 된 상산고 자사고 재지정 탈락과 최근 불거진 완산학원의 역대급 사학비리 등 논란과 비리로 얼룩지면서 전북교육이 추락하는 것 아닌가 하는 분석이다.

전북도교육청이 최근 20세 이상 도민들을 대상으로 전북교육 도민 인식도 조사를 실시했다. 조사 결과 10점 만점에 7.79점으로 4년 만에 최하위 점수를 기록했다고 한다. 지난해까지 8점대를 유지하던 점수가 7점대로 떨어진 것이다.

공무원 청렴 수준은 64.3점으로 전년도 80.8점보다 무려 16.5점이나 하락해 감소 폭이 가장 컸다. 진보 성향의 김승환 교육감 체제에서 다른 건 몰라도 청렴도 하나만큼은 높은 평가를 받아왔던 전북도교육청은 할 말이 없게 됐다.

공무원 부패율 항목은 64.7점으로 지난해 73.3점보다 8.6점이나 하락했다. 부패방지 노력 항목과 분야별 청렴 수준 항목 역시 60점대의 점수를 기록하며 전년에 비해 9.2점씩이나 하락했다.

전북교육에 대한 도민들의 실망감이 커지고 불신의 골이 깊어진 것은 물론 어느 한두 가지 요인으로만 단정하긴 어렵다.

그러나 청문 절차를 거쳐 교육부의 최종 결정을 앞둔 전주 상산고 자사고 재지정 탈락 사태도 전북도교육청이 불신을 자초한 측면이 없지 않다.

타지역보다 기준 점수를 10점이나 높게 책정한 것도 그렇고 사회적 배려 전형과 평가 산정에 포함된 감사 기간 등은 평가의 공정성 논란과 함께 정치권과 상산고 등의 반발을 사며 교육행정에 대한 불신을 키웠다.

53억 원의 학교 돈 횡령과 채용 및 승진 비리 등으로 학교재단 설립자 현직 교사 등 5명이 무더기로 사법처리 된 완산학원의 대형 사학비리는 전북도교육청의 존재감을 의심케 했다.

학교 부지를 매각하면서 서류를 허위로 꾸미고 공사대금을 부풀려 차액을 되돌려 받는 등의 수법으로 거액을 빼돌렸다. 아주 고루한 방식으로 거액의 학교 재산을 쌈짓돈처럼 착복했는데도 눈먼 감사를 한 게 아니면 뭔가.

마지막 임기를 맞은 현 교육감체제의 레임덕은 아닌지 우려하지 않을 수 없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59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공정하게 2019-07-15 10:35:44
전 세계가 인재 양성을 위해 달려 달려~
교육감도 한국교육 현실에 만족 못해
아들 영국유학으로 달려~~
애궂은 한국 아이들만 거꾸로 간다ㅠㅠ
입으로는 평등교육 자기주도학습 떠들고 본인 아들은 캠브리지 보내려고 수억의 학비를 들여 명문대를 보냈다
한국 사교육 비판하면서 영국 사교육에는 돈을 물쓰듯 쓰는 구나ㅠㅠ
내로남붛 2019-07-15 09:25:28
영국 출장 자주가는 이유가 있었네요
은택아드님 보러
내로남불 낸 세금이 아깝네요
김승환 2019-07-15 08:27:16
교육감 자격 없으면 그만하세요 전북 교육 더 나아가 대한민국 교육 망치지 말고
한 사람이 교육을 망친다 2019-07-15 08:20:40
'교육의 도시 전주'라는 말이 무색하다.
상산고의 자사고 재지정 평가 과정을 들여다 보니
전북교육감과 전북교육청의 독선과 독단이 난무하고
공정성과 형평성을 찾기가 어렵다.
'귀족교육'은 절대 안된다던 전북교육감이
본인 아들은 영국으로 유학보냈다는 말이 있고,
청렴과 도덕성이 기본인 공무원 신분이면서
영어교사들 해외연수 격려 명목으로
8년간 10차례의 해외출장을 다녀왔다는 사실을
기사를 통해 접하게 되면서
전북교육감은 전북교육청의 수장으로서
자격미달이라는 생각이 든다.
전북교육청 망해라 2019-07-14 23:47:59
전북교육청 망해라.. 일도 안하고 영국출장만 어마무시.. 도대체 왜 간건지.. 하는 일 없이 독재.. 재량권남용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