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성평등사회 실현 위한 절실한 연대의 힘
양성평등사회 실현 위한 절실한 연대의 힘
  • 김미진 기자
  • 승인 2019.07.04 18: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양성평등사회실현 어디까지 왔나? <하>

 국제사회가 주목하고 있는 핵심 화두인 양성평등의 실현을 위해 전북도와 관계기관, 여성단체, 시민의 책임 있는 자세와 자성이 요구된다.

 지역성평등지수 조사를 기반으로 한 가장 최근 자료인 여성가족부의 ‘2018년 지역별 성평등 수주 분석 연구’에 따르면 전북의 성평등지수는 중상위권에 그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역성평등지수는 정부가 지역별 성평등 수준을 점검하고 성평등 정책의 관리를 목적으로 양성평등기본법에 따라 매년 산출하고 있다. 완전불평등을 의미하는 ‘0.0’부터 완전평등을 의미하는 ‘100.0’으로 표준화돼 지수의 수준이 높다는 것은 성평등 수준이 높음을 의미한다.

 전북의 2017년 지역성평등지수는 2012년과 비교했을 때 3.4p 상승했을 뿐, 2016년 대비해서는 전혀 상승폭을 보이지 않았다.

 이에 따라 전북은 지역성평등지수에서 중상위지역(2012년)과 상위지역(2013년)을 유지하다 2014년 중하위지역으로 구분되었으며, 다시 2016년에 상위권으로 분류되는가 싶더니 2017년에는 한 단계 하락한 중상위권에 그치고 있다.

 반면, 성평등 수준 상위지역으로 상승폭을 보인 지역은 광주와 대구, 대전, 제주인 것으로 나타났다.

 2017년 지역성평등지수를 2012년과 비교했을 때 성평등 수준이 가장 많이 개선된 지역은 대구로 지난 6년간 총 5.7p의 상승폭을 보여주었다.

 또 2016년과의 비교에서는 성평등 수준이 많이 개선된 지역 중 제주특별자치도가 2.1p의 상승폭을 보이면서 중상위지역에서 상위지역으로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들 지자체들이 성평등 수준 상위권에 진입할 수 있었던 배경에는 여성정책이 지역에 잘 흡수될 수 있도록 탄탄한 행정체계를 구축해 놓은데에 따른다.

 최근 몇 년 사이 여성정책관 혹은 양성평등정책관 등의 이름으로 광역자치단체별 여성정책 전담부서들이 만들어지고 있는데, 바로 이에 해당하는 지역들인 것이다.

 실제, 제주특별자치도는 전국 지자체 최초 행정부지사 직속 성 주류화 정책 추진을 위한 성평등정책관을 신설해 활발하게 움직이고 있다.

 대구 또한 민선 7기 들어서 여성가족정책관을 여성가족청소년국으로 승격시켜 성평등 지수를 전국 최상위권으로 올려 보수적이라는 이미지를 탈피하기 위한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전북 여성계에서도 이에 대한 필요성은 꾸준히 제기돼 왔다. 현재 복지와 여성, 보건까지 여러 기능이 합쳐져 있는 체계에서 여성정책은 소외되고 고립되기 쉽다는 지적인 것이다.

 시대의 흐름에 따라 주요 여성정책들이 후순위로 밀리지 않기 위해서는 행정체계를 보강해야할 필요성이 크다는 전언이다.

 이 같은 변화를 통해서만 지역에 필요한 양성평등 연구과제와 양성평등 관련 다양한 사업들도 활발하게 펼쳐질 수 있는 까닭이다.

 여성주간에만 반짝 보여주는 쇼에 그치기 보다는 젠더 거버넌스 강화에도 힘써 뿌리 깊은 성별고정관념의 관행을 극복하고, 양성평등 실현에 한 발짝 다가서야한다는 요구도 커지고 있다.

김미진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