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승호 세계 클럽팀 탐내...프랑스, 독일 클럽이 관심 표명
백승호 세계 클럽팀 탐내...프랑스, 독일 클럽이 관심 표명
  • 연합뉴스
  • 승인 2019.07.04 10: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가대대 백승호/연합뉴스

독일 분데스리가와 프랑스 리그앙 클럽에서 백승호(22·지로나)의 영입을 원하고 있다는 스페인 언론의 보도가 나왔다.

스페인 일간지 '아스'는 4일(한국시간) "지로나와 1년 계약이 남은 한국 축구대표팀의 백승호는 지난 시즌 1군 무대에 데뷔해 6경기(정규리그 3경기·컵대회 3경기)를 뛰었다"라며 "독일 분데스리가 클럽과 프랑스 리그앙 클럽에서 백승호의 영입을 원하고 있다"고 전했다.

다만 아스는 어떤 팀들이 백승호의 영입을 원하는지는 공개하지 않았다.

이 신문은 "파울루 벤투 감독 체제에서 한국 대표팀으로 뛰는 백승호는 2020년 도쿄올림픽에도 나설 수 있는 나이"라며 "지난 3년 동안 힘든 시기를 견뎌낸 결실을 거두기 시작했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13살 때 바르셀로나 유소년팀과 계약한 백승호는 2015년 국제축구연맹(FIFA)의 징계 조치로 18살 때까지 경기를 뛰지 못했다"라며 "2017년 8월 지로나로 이적해 지난 1월 24일 국왕컵에서 데뷔전을 치른 백승호는 국가대표 선수로서 이란과 평가전에서 좋은 모습을 보여 축구 선수로서 재탄생했다"고 덧붙였다.

백승호는 이적이 절실한 상태다. 특히 지로나가 지난 시즌 2부리그로 강등되면서 팀 내 외국인 보유 한도가 2명으로 줄어든 것도 백승호에게는 부담이다.

이 때문에 3일 스페인으로 돌아간 백승호는 팀의 프리시즌에 참가하면서 이적 논의를 본격화할 전망이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