익산 양파 대만으로 24톤 수출
익산 양파 대만으로 24톤 수출
  • 익산=김현주 기자
  • 승인 2019.07.03 18: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익산에서 생산된 양파가 대만 수출을 시작으로 본격적인 해외시장 개척에 나섰다. 이로써 익산지역 양파농가들이 어려움을 다소 덜게 됐다.

 익산시는 3일 원예농협산지유통센터에서 올해 수매한 양파를 대만에 수출하기 위한 선적식을 갖고 본격적인 수출에 들어갔다고 밝혔다.

 익산시와 익산원협, NH무역이 함께 지속적으로 협의한 결과 이번에 대만에 24톤을 시범적으로 수출하고 향후 현지반응을 고려해 추가로 수출하기로 했다.

 이번 해외 수출은 지역 양파 생산량이 전년대비 23% 정도 증가해 가격폭락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농가의 시름을 덜어주고 새로운 판로개척을 마련하기 위해 추진됐다.

 익산시 관계자는 “이번 양파 첫 선적을 계기로 향후 지속적으로 양파를 수출할 수 있도록 수출농산물 물류비 등을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익산=김현주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