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노총 전국건설산업노조 전북지부 투쟁결의대회
한노총 전국건설산업노조 전북지부 투쟁결의대회
  • 김선찬 기자
  • 승인 2019.07.02 18: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노총 전국건설산업노조 전북지부는 2일 우아동 우아한 시티와 전북도청 앞에서 투쟁결의대회를 가졌다.

 이들은 투쟁결의문에서 “건설자본 사업주와 결탁한 어용노조가 척결되고 현장의 고용불안을 야기하고 사태를 방관만 하고 있는 전북도에게 투쟁을 선언한다”고 밝혔다.

 노조는 “우아한 시티 공사 현장에는 땀흘려 일 할 생각은 하지않고 사용자들과 결탁하여 단체협약을 통해 노동자들의 고혈을 빨아먹고 있다” 면서 “정당한 조합원이 아닌 현장 노동자들에게 가입을 유도하고 업체를 협박해 단체협약을 받아냈다”고 주장했다.

 이어 “두려움 없는 투쟁으로 건설 노동자가 건설현장의 진정한 주인이 되는 그날까지 함께 나아간다”며 “더욱 강한 연대와 단결된 힘으로 맞서 싸우겠다”고 강조했다.



김선찬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