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주군, 희망의 집 고쳐주기 사업 진행
무주군, 희망의 집 고쳐주기 사업 진행
  • 장수=송민섭 기자
  • 승인 2019.07.02 16: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저소득층 노후주택 개보수 사업

 무주군은 열악한 주거환경 개선을 위해 ‘저소득층 노후주택 개보수 사업(희망의집 고쳐주기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고 밝혔다.

 ‘저소득층 노후주택 개보수 사업(희망의집 고쳐주기 사업)’은 기초수급자, 차상위 및 기타 저소득층에 지붕개량, 화장실 개보수, 도배장판 교체 등 집수리를 지원하는 것이다.

 무주군에 따르면 올해 총 사업비 3억 9천여만 원(복권기금 50%, 군비 50%)을 투입해 총 98가구를 개보수할 계획이며 6월 말 현재 47가구에 대한 개선을 완료했다.

 무주군청 민원봉사과 태득춘 건축팀장은 “그간 읍면 행정복지센터를 통해 수요조사를 실시하고 대상 가정을 방문해 주거 실태와 대상자 욕구를 일일이 확인해 그에 맞는 지원을 하고 있다”며 “거주자의 안전과 건강, 위생, 생활불편 등을 충분히 고려한 주거안정이 이뤄질 수 있도록 사업추진에 만전을 기할 것”이라고 밝혔다.

 무주군은 노후로 붕괴가능성이 있는 지붕과 벽을 비롯해 지붕누수로 인한 건물 이상, 누수 및 전기배선 노출, 가스배관 문제 등 안전과 관련한 개보수를 우선순위로 두고 사업을 진행 중이며

 이외에도 거주자의 건강·위생이 문제가 되는 경우 난방과 방한, 곰팡이 핀 벽지 및 장판교체 등을, 또 창틀수리와 수납공간설치를 비롯한 누전차단장치 등 생활안전시설에 대한 지원을 해나가고 있다.

 지난해에는 2억 4천여만 원의 사업비를 들여 63가구의 열악한 주거환경을 개선해 호응을 얻었다.

무주=임재훈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