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지만, 연장 18회에 적시타…탬파베이, 미네소타에 승리
최지만, 연장 18회에 적시타…탬파베이, 미네소타에 승리
  • 연합뉴스
  • 승인 2019.06.28 10: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시간 넘긴 경기에 교체 출전해 1안타 1타점 3볼넷
최지만[연합뉴스 자료사진]
최지만[연합뉴스 자료사진]

최지만(28·탬파베이 레이스)이 연장 18회까지 가는 혈투에서 적시타를 때리며 팀 승리에 보탬이 됐다.

최지만은 27일(한국시간) 미국 미네소타주 미니애폴리스 타깃 필드에서 미네소타 트윈스와 벌인 2019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방문경기에 교체 출전, 2타수 1안타 3볼넷 1타점을 기록했다.

최지만의 시즌 타율은 0.267에서 0.269(227타수 61안타)로 올랐다.

탬파베이는 5시간 42분(57분 지연)에 걸친 연장 18회 접전 끝에 미네소타에 5-2로 승리했다.

미네소타가 1회 말 2점, 탬파베이가 2회 초 2점을 낸 이후 양 팀은 정규이닝이 끝날 때까지 추가 득점을 만들지 못했다.

최지만은 선발 라인업에는 들지 않았지만, 경기가 연장전에 들어가면서 10회 초 선두타자 자리에 대타로 투입됐다.

볼넷으로 출루한 최지만은 오스틴 메도스, 조이 웬들의 연속 안타에 3루까지 갔지만, 후속 타자 2명이 범타로 물러나며 득점에 실패했다.

1루수로서 경기에 남은 최지만은 11회 초 2사 1루에서 볼넷을 골라 2사 1, 2루를 만들었지만 메도스가 중견수 뜬공에 그쳐 이닝이 끝났다.

14회 초에도 볼넷으로 출루한 최지만은 17회 초에는 1루수 뜬공으로 잡혔다.

탬파베이는 18회 초 무사 만루 기회를 잡았다. 1사 후 얀디 디아스가 좌익수 희생플라이로 15회 동안 이어진 긴 침묵을 깼다.

이후 2사 1, 2루에서 윌리 애덤스가 1타점 중전 적시타를 쳤다.

최지만도 이어진 2사 1, 3루에서 초구에 중전 안타를 때려 1점을 추가했다. 점수는 5-2로 벌어졌다.

이 승리로 탬파베이는 미네소타와 3연전 전패를 모면했다.

MLB 닷컴은 "탬파베이가 2경기를 치른 것 같은 경기에서 승리했다"며 "한 경기 18이닝과 22명의 선수 투입은 모두 구단 최고 타이기록"이라고 전했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