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창군 ‘동호 어촌뉴딜 300’ 추진 속도낸다
고창군 ‘동호 어촌뉴딜 300’ 추진 속도낸다
  • 고창=김동희 기자
  • 승인 2019.06.26 17: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창군이 ‘노을이 아름다운 복합미항’을 비전으로 한 ‘동호 어촌뉴딜 300사업’ 추진에 속도를 낸다.

 고창군은 25일 오후 군청 2층 상황실에서 ‘동호 어촌뉴딜 300사업 기본계획(안) 최종 자문회의’가 열렸다. 지역주민, 지역협의체 자문위원, 해양수산부 자문위원, 군산지방해양수산청, 전북도청 관계자 등 14명이 참석했다.

 참석자들은 그간 제안된 전문가와 지역주민들의 의견을 정리하고, 동호항만의 차별화된 콘텐츠 도입과 합리적인 사업구상 방안을 논의했다.

 앞서 고창군은 지난 4월부터 문화관광·경관디자인·도시항만·지역경제 등 다양한 분야의 대학교수, 전문연구원, 건축가, 지역주민 등이 참여한 회의를 진행해 왔다.

 군은 7월 중 전국 70개소 어촌뉴딜사업 대상지 중 가장 먼저 해양수산부로부터 기본계획을 승인받아 어촌뉴딜사업 선도 지역으로 위상을 공고히 할 계획이다. 이어 9월 실시설계용역을 완료하고, 10월부터 본격적인 사업에 착수해 2021년에는 지역주민과 관광객이 체감하는 신개념 동호권역으로 바꿔낼 방침이다.

 ‘동호 어촌뉴딜 300사업’은 2021년까지 사업비 약 113억원을 투자해 노후포구정비, 어항 경관조명, 어촌복합센터, 등대 리모델링, 노을전망쉼터, 노후 빈집 및 담장철거 등을 진행한다.

 고창군 라남근 해양수산과장은 “이번 사업을 통해 지역일자리 창출과 주민소득증대, 해양관광 활성화라는 시너지 효과를 창출해 내겠다"고 밝혔다.

고창=김동희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