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만금 친환경 전기차 메카로 비상
새만금 친환경 전기차 메카로 비상
  • 정준모 기자
  • 승인 2019.06.26 17: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새만금이 친환경 전기차 생산 메카로 비상하고 있다.

 군산시는 26일 베스트웨스턴 호텔에서 에스앤케이모터스㈜와 투자 협약을 체결했다.

 이 자리에는 강임준 군산시장과 김현숙 새만금개발청장, 최용범 전라북도 행정부지사, 조석호 한국농어촌공사 새만금산업단지사업단장, 이방우 대표이사를 비롯한 유관 기관 관계자 50여명이 참석해 새만금 산단 내 전기자동차 제조 공장 건설과 제품 생산, 고용 창출을 통한 지역경제 활성화에 뜻을 모았다.

 이날 에스앤케이모터스㈜는 새만금산업단지 장기 임대용지 31만4천㎡ 부지에 총 1천118억원을 투자해 친환경 전기자동차 공장 신설 계획을 밝혔다.

 또한, 1천520여 명의 고용창출로 지역 경제 발전에 기여하겠다는 청사진을 제시했다.

 이에 앞서 지난달 말 에디슨모터스㈜ 등 4개 기업이 새만금 산단 투자를 약속했다.

 또한, 이달 군산시와 ㈜명신은 한국지엠 군산공장에서 전기 자동차 생산을 골자로 한 투자 협약을 체결했다.

군산시는 전기차 클러스터 조성이 최근 어려워진 지역경제 상황을 이겨내고 재도약할 수 있는 발판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강임준 군산시장은 “에스엔케이모터스㈜의 대규모 투자 결정으로 친환경 전기차 클러스터 조성에 더욱 박차를 가할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이어 “앞으로 전기차 관련 기업과 부품 제조기업들의 투자를 이끌어 군산의 미래 산업을 변화시키고 지역경제에 활력을 불어넣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군산=정준모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