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창군, 한빛원전 방사능방재 주민보호훈련 실시
고창군, 한빛원전 방사능방재 주민보호훈련 실시
  • 고창=김동희 기자
  • 승인 2019.06.25 17: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창군이 25일 오후 1시 고창소방서, 고창경찰서, 한빛원전민간환경감시센터, 상하지역 주민 등 300명이 참여하는 ‘2019 한빛원전 방사능방재 주민보호훈련’을 실시했다.

 주민보호훈련은 ‘원자력시설 등의 방호 및 방사능 방재 대책법’ 개정으로 방사선 비상계획구역이 30㎞로 확대되면서 매년 실시하는 훈련이다.최근 한빛원자력발전소에서 주기적으로 안전문제가 발생함에 따라 방사능 누출 우려와 안전에 대한 지역주민의 관심도가 높아지고 있다.

 고창군은 비상경보방송, 주민대피를 위한 수송수단 동원, 방사능 오염지역 출입통제 및 교통통제, 현장대응요원 배치 등을 진행하며 방사능누출 현장조치 행동매뉴얼의 실효성을 검증했다. 또 구호소에선 방사능 방재교육과 방사능 감시 장비 전시 등으로 방사능에 대한 주민 이해와 안전의식을 높였다.

 고창군 정토진 부군수는 “이번 훈련으로 방사능 재난 시 유관기관 간 긴밀한 협력체계를 유지하고, 훈련을 통해 개선점을 도출해 매뉴얼 보완 및 향후 훈련시 반영하는 등 군민의 안전을 위해 적극 노력 하겠다”며 “만일의 사태에 대비한 교육과 훈련을 주기적으로 실시해 원전안전에 대한 불안을 해소하는데 힘쓰겠다”고 말했다.

고창=김동희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