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1회 진안마이산배 전국바둑대회 ‘성황’
제1회 진안마이산배 전국바둑대회 ‘성황’
  • 진안=김성봉 기자
  • 승인 2019.06.24 19: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진안군 바둑협회(회장 최규영)가 주관하는 제1회 진안마이산배 전국바둑대회가 지난 22일부터 이틀간 진안문예체육회관에서 열렸다.

 --대회기간 동안 전국에서 600여명의 선수와 임원이 진안을 찾아 마이산을 배경으로 열띤 경쟁을 펼쳤다.

 이틀간의 열전 끝에 ▲서준우(전국초등최강자) ▲이승규(전국초등유단자A) ▲주니어(박상준) ▲김희정(시니어) ▲고유준(전국초등유단자부B) ▲김호(전북초등유단자부) ▲ 박찬용(전북초등고학년부) ▲윤지원(전북초등중학년부)▲지의찬(전북초등저학년부) ▲홍지성(전북초등방과후 고학년부) ▲박지성(전북초등방과후저학년부) ▲노송 기우회(전북3인단체전)가 초대 대회 1위의 영예를 안았다.

 이 대회는 바둑 저변 확대와 동호인들의 화합을 도모하기 위해 진안군과 전라북도 바둑인들이 뜻을 모아 올해 처음 열렸다.

 진안군 바둑협회 최규영 회장은 “초대 대회를 성공적으로 치룬 만큼, 차년도에는 대회수준을 높여 보다 많은 바둑인들이 진안을 찾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참가 선수들은 “마이산은 세계적으로 가장 기가 센 곳으로 어린이는 물론, 성인의 논리력과 사고력을 높일 수 있는 바둑에 가장 적합한 곳이다”고 참가 소감을 말했다.

 한편, 진안군은 올해에만 바둑과 배구, 배드민턴 등 크고 작은 32개 대회를 유치하고 있어 생활 스포츠 메카로 자리잡고 있다. 진안군의 활발한 스포츠 마케팅 덕분으로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도움이 되고 있다는 평이다.

 진안=김성봉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