완주 봉동읍 직원들 양파수확 ‘구슬땀’
완주 봉동읍 직원들 양파수확 ‘구슬땀’
  • 완주=배종갑 기자
  • 승인 2019.06.17 16: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완주군 봉동읍 직원들이 가격하락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양파 농가를 찾았다.

 17일 봉동읍은 직원 20여 명이 지난 14일 관내 상구미 마을의 한 농가를 찾아 양파수확을 돕기에 나서 구슬땀을 흘렸다고 밝혔다.

 기계화된 벼농사와 달리 밭농사는 많은 인력을 필요로 하고 고령화·부녀화 등으로 인해 일손을 구하기 어려운 상황이다.

 특히 양파는 가격하락으로 인건비도 빠듯해 직원들이 손을 보태면서 농가들의 손을 덜었다.

 신국섭 봉동읍장은 “이번 농촌일손돕기가 일손부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농가에 조금이나마 도움이 됐기를 바란다”며 “앞으로도 농민과 소통하면서 일손이 부족한 농가에 실질적인 도움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완주=배종갑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