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잘 싸웠다 태극 전사들’ 전북 지역 곳곳에서 길거리 응원 열려
‘잘 싸웠다 태극 전사들’ 전북 지역 곳곳에서 길거리 응원 열려
  • 김기주 기자
  • 승인 2019.06.16 16: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9 FIFA U-20 남자 월드컵 결승전 대한민국과 우크라이나 경기가 열린 16일 전주시 무형문화유산원 광장에서 많은 인파가 힘찬 함성으로 응원전을 펼치고 있다/최광복 기자
2019 FIFA U-20 남자 월드컵 결승전 대한민국과 우크라이나 경기가 열린 16일 전주시 무형문화유산원 광장에서 많은 인파가 힘찬 함성으로 응원전을 펼치고 있다/최광복 기자

 “열심히 뛰어준 우리 젊은 태극 전사들이 기특합니다. 다음 월드컵이 벌써부터 기대됩니다.”

 U-20 월드컵 결승전에 오른 대한민국 국가대표 축구팀의 우승을 위해 길거리 응원 함성이 전북 곳곳에서 울려 퍼졌다.

 16일 밤 12시 전주 국립무형유산원 중정 마당. U-20 월드컵 경기 결승전이 1시간여 남았지만 3천여명이 넘는 시민들(경찰 추산)이 운집해 응원의 함성을 이어갔다.

 가족·연인, 그리고 친구들 함께 모여 자리한 시민들은 국가대표팀을 상징하는 빨간색 티셔츠와 붉은 악마 머리띠 등을 착용한 채 대표팀의 승리를 염원했다.

 무대 올라선 붉은 악마 응원단은 경기 전 선수 이름을 일일이 호명하며 현장 응원의 열기를 돋우기도 했다.

 오전 1시. 대망의 결승전을 알리는 호루라기 소리가 울리자 스크린 앞에 모인 시민들은 한목소리로 ‘대한민국’을 목 놓아 외치며 열띤 응원을 시작했다.

 경기 시작 5분 만에 상대 선수의 반칙이 페널티킥이 선언됐고, 이후 이강인 선수가 침착하게 골을 성공시키자 시민들은 자리를 박차고 일어나 서로 얼싸안고 환호성을 내질렀다.

 이후 상대편인 우크라이나 선수들의 파상 공세가 이어졌고 아찔한 순간이 나올 때마다 시민들은 놀란 가슴을 쓸어내렸다.

 안도의 한숨도 잠시, 전반 32분 우크라이나의 동점골이 터졌고 광장 내에선 안타까움이 섞인 탄식이 쏟아져 나왔다.

 이후 상대편과의 아슬아슬한 공방전 펼쳐지자 시민들은 머리를 두 손으로 싸매거나 눈을 질끈 감는 모습도 보였다.

 하지만 경기 후반 들어 우크라이나의 역전 골이 터졌고 이어 승부의 쐐기를 박는 추가 골이 터지자 광장은 일순간 조용해지기도 했다.

 몇몇은 아쉬운 표정을 지으며 자리를 뜨기도 했지만, 시민들 대부분 끝까지 두 손을 모으며 대표팀의 선전을 응원했다.

 종료를 알리는 경기 호루라기가 울리자 시민들은 아쉬워하면서도 준우승이라는 쾌거를 이룬 U-20 대표팀에게 박수를 보냈다.

 대학생 김준호(25)씨는 “시험기간을 불구하고 대한민국을 응원하기 위해 도서관에서 공부하던 도중에 나오게 됐다” 며 “이기는 모습을 보고 싶었지만 고생한 선수들에게 고맙다는 이야기를 전한다”고 말했다.

 이날 길거리 응원은 전주시 시내 중심가를 비롯해 익산, 군산, 정읍 등에서도 수천명의 시민들이 모여 차가운 밤 공기를 응원의 함성으로 달궜다.

 한편 이날 대한민국 대표팀은 1대 3으로 패배했지만 FIFA(국제축구연맹 주관대회) 주관 남자대회에서 준우승이라는 역대 최고 성적을 거뒀다.

김기주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