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시새마을회 농촌일손돕기 전개
전주시새마을회 농촌일손돕기 전개
  • 이방희 기자
  • 승인 2019.06.13 18: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주시새마을회원들이 농작물 가격 폭락과 일손부족으로 어려움을 겪는 농촌의 시름을 함께 나누는 농촌일손돕기 운동에 발벗고 나섰다.

전주시새마을회(회장 장성원)와 전주시새마을협의회(회장 김진용), 전주시새마을부녀회(회장 강영이) 등 전주시 새마을 지도자 100여 명은 13일 완주군 고산면 서봉리 고산고등학교 인근 9,900㎡ 면적의 양파 밭에서 양파 수확을 하며 구슬땀을 흘렸다.

 이날 봉사는 새마을회원들이 수확철 일손 부족과 산지 출하물량의 증가로 제 가격을 받지 못하는 등 이중고를 겪고 있는 농촌의 어려움 덜고, 이웃과 따뜻한 마음을 나누며 새마을운동의 의미를 되새기자는 취지로 마련됐다.

 전주시새마을지도자들은 향후에도 도시와 농촌을 연결해 일손 부족으로 인한 농가의 어려움을 덜고, 도시와 농촌의 협력체계를 구축해 우리 농산물 판로와 싱싱하고 질 좋은 농산물을 애용하는 상생의 기회를 만들어갈 예정이다.

 장성원 전주시새마을회장은 “도농간 결연과 교류활동 및 농산물 직거래장터를 지속적으로 전개해 생명살림운동을 몸소 실천함으로써 지역사회 발전과 더불어 모두 잘사는 공동체 구현에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이방희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