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목식당' 여수 꿈뜨락몰, 시작부터 '마비 사태'..당황한 이유는?
'골목식당' 여수 꿈뜨락몰, 시작부터 '마비 사태'..당황한 이유는?
  • 이유미 기자
  • 승인 2019.06.13 02: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SBS '백종원의 골목식당' 방송 캡처
사진=SBS '백종원의 골목식당' 방송 캡처

'백종원의 골목식당' 여수 꿈뜨락몰이 재개시부터 마비 사태를 겪었다.

지난 13일 방송한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는 전남 여수 청년몰 ‘꿈뜨락몰’ 편의 마지막 이야기가 공개됐다.

라면집은 최종 메뉴를 선보여야 하는 마지막 장사 직전까지 메뉴 선택을 거듭 번복하며 갈피를 잡지 못했다. 이에 백종원은 사장님에게 "문어 장인이 되는 것보다 기본이 중요하다"며 따뜻한 조언을 건넸다.

촬영을 거듭할수록 가까워진 MC 정인선과 동갑내기 만두집 사장은 마지막 촬영 날인 만큼 이전을 뛰어넘는 환상의 호흡을 선보였다. 만두집 지원에 나선 정인선은 만두 명인에게 배워온 기술을 사장님에게 성심성의껏 알려주며 그동안 갈고닦았던 만두 빚기 실력을 뽐냈다.

또한, 사장님이 만두를 빚는 동안 정인선은 자연스레 손님 응대를 맡는 등 마치 오래된 장사 파트너 같은 호흡을 보여줬다. 

백종원은 꼬치집이 새로 개발한 갈비소스에 호평을 보내면서도 소스의 기본부터 굽는 방법까지 되짚었고, 백종원의 손길이 거친 소스는 한결 업그레이드 된 맛을 선사했다. 

마지막 장사를 마친 후 백종원은 사장님들을 불러 "오늘 알려준 것보다 더 업그레이드가 돼야 한다. 내 것으로 만들어야 한다"면서 "잘해라. 걱정돼서 발길이 안 떨어지지만 이번에는 진짜 가겠다. 제발 다시 오지 않게 해 달라"라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