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지적 참견시점' 청하, 매니저와 단골집 닭볶음탕에 담긴 사연은?
'전지적 참견시점' 청하, 매니저와 단골집 닭볶음탕에 담긴 사연은?
  • 이유미 기자
  • 승인 2019.06.13 02: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MBC 방송 캡처
사진=MBC 방송 캡처

가수 청하와 그의 매니저가 닭볶음탕에 담긴 사연을 밝혔다.

지난 8일 방송한 MBC '전지적 참견 시점'에 출연해 매니저와 함께 닭볶음탕을 먹으러 간 청하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전지적 참견 시점'에서 청하는 단골 음식점에 닭볶음탕을 먹으러 갔다. 매니저는 "내가 매니저를 시작하고 아는 분께서 매니저들의 맛집이라고 해서 바로 청하를 데리고갔다"라며 단골집이 된 사연을 말했다.

VCR을 보던 이영자는 잘익은 닭볶음탕과 찰밥을 보며 "저 밥 좀 봐"라며 침을 삼켰다. 청하의 매니저는 찰밥에 있는 콩을 다 골라내 눈길을 끌었다.

이어 닭볶음탕을 맛본 두 사람은 "오늘따라 더 야들야들하다"며 '먹방'을 선보였다 이에 이영자는 "청하가 아이돌 치고 많이 먹는 것 같다"고 말했어, 송은이는 "내가 걸그룹이어서 아는데 활동할 때는 많이 안 먹는다"고 말해 스튜디오를 웃음 바다로 만들었다.

한편 청하는 오는 24일 네 번째 미니앨범 '플러리싱(Flourishing)'을 공개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