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평면 고추농가 일손돕기에 구슬땀
신평면 고추농가 일손돕기에 구슬땀
  • 임실=박영기 기자
  • 승인 2019.06.12 16: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임실군 신평면과 문화관광치즈과 직원 20여 명은 12일 신평면 덕전마을 정영춘 씨 고추밭 2천100㎡에서 일손돕기를 실시했다.

이날 일손돕기는 고추말뚝박기 작업 중 손가락 부상을 입은 농가의 일손을 덜어주기 위해 추진 됐으며 직원들은 고추 순따기 및 지주대 보강작업으로 구슬땀을 흘렸다.

정 씨는 “몸이 다쳐 일손이 부족한 상황에서 면장님을 비롯한 공무원들이 소중한 일손을 보태주어 한시름 덜게 됐다”며 고마움을 표했다.

한편 이상태 신평면장은 “조금이나마 도움을 주게 되어 다행이라며, 앞으로도 면민을 보듬어주는 따뜻한 복지행정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임실=박영기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