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창군 국가유공자 728명, 집마다 ‘명패’
고창군 국가유공자 728명, 집마다 ‘명패’
  • 고창=김동희 기자
  • 승인 2019.06.12 16: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월 호국보훈의 달을 맞아 고창군이 국가유공자의 집을 방문해 직접 명패를 부착하는 운동을 펼치고 있다.

 유기상 고창군수는 11일 오후 국가유공자 4분의 집을 방문해 직접 명패를 달았다. 국가유공자 명패는 가로 8.5㎝, 세로 18.5㎝로 남색으로 간결하게 표현된 태극에 훈장에 횟불을 더한 이미지로 제작됐다.

 행사에는 황선우 전북서부보훈지청장과 마을 주민, 담당 공무원 등이 함께 해 환담을 나누고 애로사항을 청취했다.

 고창군 국가유공자는 728명이다. 고창군은 다음달까지 6·25참전 유공자 등 380명, 내년에는 월남참전유공자 312명, 보국수훈자 22명 가정을 순차적으로 방문해 명패를 부착할 예정이다.

 유기상 고창군수는 “호국보훈의 달을 맞아 국가유공자 댁을 직접 방문해 명패를 전달하는 데 의미가 깊다”며 “나라를 위해 총성이 오가는 전장을 누비며 자신의 목숨을 바쳐 희생하신 유공자분들에게 진심으로 감사의 말을 전하고 싶다”고 밝혔다.

고창=김동희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