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애학생 학부모들 “장애학생 자립 위한 교육 정착 시급”
장애학생 학부모들 “장애학생 자립 위한 교육 정착 시급”
  • 김혜지 기자
  • 승인 2019.06.11 18: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산절차를 밟고 있는 옛 자림학교 부지가 장애복합커뮤니티센터 설립으로 가닥이 잡힌 가운데 도내 장애 학생 학부모들 사이에서 생애주기형 평생교육시설을 중심으로 추진돼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전북도가 최근 옛 자림학교 부지를 교육, 체험, 여가,문화 등 다양한 활동이 한 데 이뤄질 수 있는 공간으로 마련하겠다는 계획을 밝혔지만, 장애학생 학부모들은 이 중에서도 평생학습이 보장된 교육 시스템 구축이 대표 활용방안으로 정착돼야 한다고 입을 모았다.

장애학생 학부모들은 11일 김광수 국회의원 사무실을 방문해 현재 도내 장애학생들이 처한 환경과 학교 졸업 이후의 삶을 여실히 전하며, 생애주기형 평생교육시설의 필요성에 대해 설명했다.

학부모 정은영(41) 씨는 “자폐 1급인 15살 아이를 키우고 있는데 현관문 비밀번호를 익히는 것만 1년이 걸렸다”며 “중증 장애학생들에게는 바리스타나 제과제빵 등과 관련된 일을 한다는 것은 꿈의 직업일 뿐인데 국가나 지자체에서는 중증 장애학생들에 대해서는 외면하고 있다”고 호소했다.

이어 정 씨는 “숫자 1~10까지 깨우치는 것도 7년 넘게 반복하고 있지만 이마저도 교육하지 않으면 이 아이들은 점점 퇴화해 더욱 심각한 상황에 놓이게 된다”며 “지금은 학교를 다니고 있지만 졸업 후 성인기가 됐을 때 어떻게 해야 할 지 막막하다”고 말했다.

학부모 A(49) 씨는 “현재로선 도내에서 중증 장애 학생들이 제대로 교육받을 수 있는 곳을 찾기는 매우 어렵고, 교육시설이 마련되더라도 위탁 운영으로 문제가 자주 생기는 경우가 많다”며 “옛 자림학교 부지 활용 방안으로 최우선 순위에 둬야 할 것은 중증 장애 학생들이 안정적이고 체계적인 교육과정을 받을 수 있는 곳을 마련하는 것이다”고 강조했다.

전북도와 한국장애인개발원에 따르면 전북 장애인 인구는 13만 1천742명(2019 1월 기준)으로 이 중 발달(중증)장애인은 9.8%인 1만3천여명에 달한다.

이는 전국에서 두 번째로 높은 수치로 도내 중증 장애인들은 학령기 이후 교육이 단절된 상태로 관리의 사각지대에 놓여 있는 실정이다.

학부모 유영희(49) 씨는 “정부와 지자체에서는 장애인들의 자립을 강조하지만 제대로 된 지원 방안은 내놓지 못하고 있다”며 “실제 타 시도에서는 중증장애인들만 직원으로 채용해 수익을 내는 기업 사례도 많은 만큼 전북지역도 이제는 중증 장애학생들이 평생교육을 통해 실제로 기업에서 일을 할 수 있는 시스템이 갖춰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에 대해 김광수 의원은 “옛 자림학교 부지가 장애 학생들의 생애주기 평생교육 시설로 활용돼야 한다는 데 공감하고 있다”며 “그동안 장애인 지원 방안이 대부분 시설중심으로만 이뤄져 왔던 만큼 학부모들의 의견이 잘 반영돼 실현될 수 있도록 방안을 찾아보겠다”고 말했다.

한편, 도내 장애인 부모들은 중증장애인 평생교육시설 설립을 촉구하는 도민 서명 작업을 벌이고 있다. 이달 30일까지 진행되며 현재까지 5천여 명이 참여했다.

김혜지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