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도체육회 선수트레이너 2명 신규 채용
전북도체육회 선수트레이너 2명 신규 채용
  • 신중식 기자
  • 승인 2019.06.10 17: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라북도체육회가 선수트레이너(AT지도자) 2명을 신규 채용했다.

전북도체육회는 최근 김우람(27), 최예원(24·여)씨 등 2명을 AT지도자로 신규 보강했다고 10일 밝혔다.

이로써 AT지도자는 기존 2명에서 4명으로 늘어나게 됐다.

앞으로 이들은 선수들의 컨디션 조절은 물론이고 마사지와 테이핑, 재활 등을 집중 지원하는 등 선수들의 건강지킴이 역할과 선수들의 기량 향상에 첨병 역할을 하게 된다.

또 각 경기 종목에서 요청이 있을 경우 전국대회가 열리는 현지로 파견 돼 선수들과 동고동락하며 지원사격을 한다.

신규 채용 된 이들은 한목소리로 “전북 선수들에게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최형원 도체육회 사무처장은 “AT지도자들은 선수들의 기량을 높이는 데 숨은 공신이다”며 “선수들이 경기에 집중할 수 있도록 각종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한편 전라북도체육회는 전국 시·도 중 유일하게 AT지도자를 운영하고 있으며 지난 2014년부터 전국(소년)체전을 비롯해 각종 전국 대회에 이들을 파견, 경기력 향상에 노력하고 있다.

신중식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