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실군수 관사 공공직장 어린이집 탈발꿈
임실군수 관사 공공직장 어린이집 탈발꿈
  • 임실=박영기 기자
  • 승인 2019.06.10 16: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맞벌이 부부들 위한 거점형 공공직장어린이집으로 탈바꿈

임실군수 관사가 맞벌이 부부들을 위한 거점형 공공직장어린이집으로 탈바꿈될 전망이다.

따라서 영유아 자녀를 맡기는 데 어려움을 겪어온 지역 내 맞벌이 부부와 다문화가정, 저소득층 가정 등의 육아에 따른 부담이 크게 줄어들 것으로 기대된다.

10일 군에 따르면 고용노동부(근로복지공단)에서 실시하는 거점형 공공직장어린이집 건립 공모사업에 최종 선정되어 국·도비 38억원을 포함하여 총 44억2천900의 지원금을 확보하게 됐다.

이 사업은 국가가 80%(35억4천만원)를 지원하고 군비 부담 중 30%를 전라북도가 지원키로 하여 실질적인 임실군 부담은 6억원 정도에 불과한 국비 사업이다.

거점형 공공직장어린이집 건립 공모사업은 생계를 위해 맞벌이가 필수적인 중소기업 등 고용보험에 가입되어 있는 근로자들의 영유아 자녀를 어린이집에 언제든지 안심하고 맡길 수 있도록 추진하는 사업이다.

군은 보육의 다양한 수요에 적극 대응하기 위해 공모사업을 신청, 철저한 준비와 대응으로 수도권을 제외한 지방에서는 유일하게 최종 선정되는 쾌거를 이뤘다.

특히 군은 임실군수 관사 부지(현 청소년상담복지센터, 임실읍 이도리 745-1일원)를 활용해 공공어린이집 건립을 추진, 이같은 성과를 이뤄냈다.

그 동안 군수 관사는 청소년 상담복지센터롤 운영되어 왔으나 조만간 청소년 문화의 집이 건립됨에 따라 그 곳으로 이전할 예정이다.

관사 부지에 신축될 거점형 공공직장어린이집은 1300m²부지에 3층 규모로 지어지며 어린이집은 물론 실내 놀이시설까지 갖추게 된다.

어린이집은 2021년 3월 이후부터 운영될 예정이며 저녁 6시 이후 야간 및 주말근무를 실시하는 부모들이 안심하고 직장에 다닐 수 있도록 특수보육(시간제, 시간연장형, 주말 등)을 실시할 계획이다.

또한 마땅한 놀이시설이 없는 농촌지역의 여건을 반영한 영유아 놀이시설과 함께 밤 10시까지를 아이를 맡길 수 있는 시간제 보육도 실시할 계획이다.

심 민 임실군수는 “공공어린이집을 짓게 되면 자녀 교육을 위하여 타지역에서 출퇴근하는 근로자들이 임실군에서 거주하며 아이를 키울 수 있는 환경을 만들어 갈 것으로 기대된다”며 “육아에 어려움을 겪는 많은 맞벌이 부부들이 안심하고 자녀를 맡기고, 양육할 수 있는 육아복지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임실=박영기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