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창서 열린 금빛 발차기’ 전북도지사배 태권도대회 성료
‘고창서 열린 금빛 발차기’ 전북도지사배 태권도대회 성료
  • 고창=김동희 기자
  • 승인 2019.06.10 16: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라북도 태권도인의 대축제인 제31회 전북도지사배 태권도대회가 성황리에 열렸다. 특히 제100회 전국체전 전북대표 선발전을 겸하면서 어느 대회보다 박진감 넘치는 경기가 펼쳐졌다.

‘제31회 전라북도지사배 태권도대회’가 8~9일 전라북도 태권도 원로와 임원, 선수, 학부모 등 1200여명이 참가한 가운데 고창군립체육관에서 성대하게 개최됐다.

 경기는 남·녀 중등부, 고등부, 대학부 경기를 시작으로, 1부 남·녀 초등부, 2부 남·녀 초등부, 중등부 경기 순으로 펼쳐졌다.

 특히 이번 대회에서 고등부, 대학부, 일반부에서 입상한 선수에게는 ‘제100회 전국체육대회’ 전북선발 랭킹포인트 점수가 부여되며, 이번 대회를 끝으로 랭킹포인트 점수를 환산해 전북대표가 선발된다.

 전라북도태권도협회 김종석 전무이사는 “올해 전북대표로 선발된 선수들과 합동훈련 및 평가전을 통해 경기력을 향상시켜 제100회 전국체육대회에서 좋은 성적을 거둘 계획이다”고 말했다.

 한편, 고창군은 ‘2019 문화체육관광장관기 전국초등태권도대회’를 유치해 8월15일부터 19일까지 5일간 전국에서 선수, 학부모 등 3000여 명이 고창을 찾을 것으로 예상하고 손님맞이를 위한 준비를 내실 있게 추진하고 있다.

고창=김동희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