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H농협은행 전북본부, 100억원 긴급자금 지원
NH농협은행 전북본부, 100억원 긴급자금 지원
  • 김장천 기자
  • 승인 2019.06.10 17: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NH농협은행 전북본부(본부장 김장근)는 현대중공업 및 한국GM군산공장의 가동중단으로 어려움에 빠져있는 도내 조선 및 자동차 기자재, 부품업체를 위해 100억원 규모의 긴급자금을 지원한다고 10일 밝혔다.

 대상기업은 전라북도에 소재한 업력 3년 이상의 조선 및 자동차 기자재, 부품제조업체로 업체당 최대 1억원까지 지원되며, 금리는 전라북도에서 2.5%를 지원받아 실질금리는 1% 미만이 될 전망이다.

 이번 대출은 전북신용보증재단에서 100% 보증하며, 재단에서는 경영의 어려움을 감안해 기보증 8억원 한도를 초과한 업체에 대해서도 특별 지원할 예정이다.

 김장근 본부장은 “도내 대기업의 잇따른 가동중단으로 관련 업체와 지역경제가 어려움에 처해있어 금차 지원이 가뭄의 단비가 되길 바란다”며 “앞으로도 농협은행은 지역과 함께하는 금융기관으로 전북경제를 살리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장천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