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창군, ‘전북형 기초생활보장사업’ 추진
고창군, ‘전북형 기초생활보장사업’ 추진
  • 고창=김동희 기자
  • 승인 2019.06.09 14: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앞으로 생계·의료급여 수급에서 제외 된 저소득층에게도 전북도 차원에서 지원이 이뤄지면서 사회적 안전망이 강화된다.

 9일 고창군에 따르면 전북도와 함께 부양의무자 기준 등으로 생계·의료급여에서 탈락한 중위소득 30%이하 저소득층에게 오는 7월부터 전북형 기초생활보장사업이 추진된다.

 지원기준은 일반재산 9500만원 이하, 자동차 배기량 2000cc미만, 부양의무자 재산 기준은 3억원으로 완화된다.

 신청은 실제 거주하는 주민등록상 주소지 읍·면사무소에 오는 10일부터 가능하다.

 군은 앞으로 거동이 불편한 노인 및 장애인을 위하여 직권조사를 병행하는 등 사업을 적극 추진하고, 누락되는 빈곤층이 발생하지 않도록 홍보해 발굴·지원할 예정이다.

 유기상 고창군수는 “부양의무자 기준 등으로 생계급여를 받지 못하는 저소득층에게 급여를 지원함으로써 복지사각지대를 해소함은 물론, 고창군민의 복지체감도 향상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고창=김동희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