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도·정읍시, 청년들의 지역정착지원
전북도·정읍시, 청년들의 지역정착지원
  • 정읍=강민철 기자
  • 승인 2019.06.07 18: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라북도와 정읍시가 도내 청년들의 지역정착 지원에 나섰다.

전북 청년지역정착 지원사업은 저소득청년에게 정착지원금을 지원함으로써 지역 경제에 활력을 불어넣고 지역 외 유출을 막기 위해 마련됐다.

지원대상은 총 30명이다.

지원 분야는 농업과 중소기업 중 제조업, 문화예술 분야 총 3개 분야다.

신청대상자는 만 18세 이상 만 39세 이하 청년으로 공고일 현재 전라북도에 주민등록지를 두고 있으며 전북도 내 최소 1년 이상 거주한 자다.

소득 기준은 가구 기준 중위소득 120% 이하 조건을 충족해야 한다.

또 각 분야별로 1년 이상의 활동경력이 있어야 한다.

신청은 오는 16일까지 온라인접수로만 가능하다.

제출 서류는 주민등록초본과 건강보험 납입·자격확인서, 자기소개서, 지원금 활용계획서 등이다.

선정된 청년에게는 월 30만원 씩 12개월간 현금이 아닌 포인트 연계 차감 방식을 통해 지원된다.

지원금은 온·오프라인에서 건강관리나 자기개발, 문화 레저, 일반 소비 등 다양한 분야에서 사용할 수 있다.

다만 오프라인에서는 전북도 내 매장에서만 사용이 가능하다.

정읍=강민철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