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창 섬진강 슬로슬로 발효마을 축제 성료
순창 섬진강 슬로슬로 발효마을 축제 성료
  • 순창=우기홍 기자
  • 승인 2019.06.09 17: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순창에서 7일부터 이틀 동안 열린 ‘제1회 섬진강 슬로슬로 발효마을 축제’가 마을중심형 작은 축제에 걸맞은 다양한 체험과 볼거리를 선보였다는 평가다.

 순창군 섬진강 마실휴양단지 일원에서 ‘건강한 슬로푸드, 행복한 삶’이란 테마로 열린 이 행사는 순창 적성슬로공동체가 주관한 마을중심형 축제다. 특히 기존에 대형 축제장에서 볼 수 있는 인스턴트 먹거리보다는 발효와 건강 식단으로 음식문화의 변화를 꾀하며 40∼50대 관광객들에게 큰 인기를 끌었다.

 실제 축제장 곳곳에 발효와 관련된 소스와 차, 음식 등이 다양하게 선보인 가운데 특히 발효소스가 기존 소스에서 느껴지는 인위적인 단맛에서 벗어나 천연의 맛으로 관광객들의 이목이 집중됐다. 또 발효체험 교육장에서는 음식이 발효되는 모습을 직접 볼 수 있어 가족단위 관광객에게 색다른 재미도 선사했다는 평이 나왔다.

 이와 함께 아이들에게는 체험을 통한 즐거움과 재미를 주고, 동행한 부모들에게도 건강함을 느끼게 해 모두가 만족감을 느끼는 일거양득의 효과도 냈다. 더욱이 첫날 열린 개회식은 1 시군 1 대표축제 육성에 힘을 실어주는 송하진 전북도지사가 참석해 축제장을 둘러보며 행사 관계자들을 격려하기도 했다.

 이밖에도 축제가 열린 섬진강 마실휴양단지는 바로 앞에 섬진강과 용궐산 치유의 숲 등이 자리 잡아 빼어난 천혜의 자연환경 속에서 힐링할 수 있는 기회가 됐다. 또 해설사와 함께 요강바위 산책을 통해 요강바위에 전해지는 이야기도 들을 수 있어 문화 및 역사적 지식도 쌓을 수 있었다.

 황숙주 순창군수는 “이번 축제는 기존 행사장에서 느끼는 혼잡함보다는 힐링 기분을 느낄 수 있도록 세심하게 준비했다”면서 “올해 처음으로 시작한 이 축제가 지속가능하도록 지원과 관심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순창=우기홍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